2009.03.16 08:30

제2의 아이폰이 될까? 이북 킨들

아마존은 세계적인 전자 상거래 사이트이다. 그런 아마존이 킨들이라는 전자북을 판매하면서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심지어 킨들2라는 새로운 이북이 출시되면서 아이폰 킬러가 될 것이라는 주목마저 받고 있다. 상품 판매를 하는 쇼핑몰에서 벗어나 콘텐츠를 유통하는 혁신적인 방법을 제공한 킨들의 사례를 통해 이북 시장의 내일을 생각해보자.

◈ 전자북의 유용함과 주목받는 킨들

내가 전자북을 만난 것은 약 1년6개월 전에 소니의 PRS-500과 PRS-505였다. 전자북은 e-ink 방식의 기술을 이용해 정보를 출력해주어 노트북 등의 LCD와 달리 밝은 곳에서도 선명한 글자를 볼 수 있으며, 배터리 소모량도 거의 없다.


소니 이북인 RS-505는 6인치에 800x600 해상도를 지원하며 약 7500 페이지를 넘길 수 있는 배터리 성능을 지원한다. 그간 이북의 e-ink 기술은 꾸준한 성능 개선이 되어 글자의 선명도와 가독성이 뛰어나 졌으며 해상도의 개선도 이루어졌다.

대체로 전자북들은 PDF, TXT, RTF, DOC, BBeB, LRF 등의 확장자를 지원한다. 그 외에 이미지 파일과 MP3, AAC 등도 지원한다. 'e-ink'는 미세한 캡슐이 잉크처럼 움직이며 화면을 구성하므로 백라이트없이 디스플레이가 구성되어 LCD와 달리 배터리를 훨씬 오래 사용할 수 있다.

국내에서도 누트(http://www.nuutbook.com)라는 전자북이 출시되어 판매되고 있다. PDF 등의 문서를 볼 수 있으며 조선일보 신문도 구독할 수 있다. 아직 국내에서 손쉽게 전자북에서 구독할 수 있는 콘텐츠가 많지 않은데, 누트는 콘텐츠몰을 통해서 누트에서 쉽게 다운로드 받아 사용할 수 있는 콘텐츠를 늘려가고 있다.

물론 PDF나 JPG 등의 파일로 구성된 데이터는 PC에서 누트로 전송해서 볼 수 있다. 전자북 시장이 커지기 위해서는 전자북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콘텐츠가 많아져야 하며,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전자문서 표준 포맷이 보급되어야 한다.

아마존의 킨들은 바로 그러한 문제를 해결했다. 수 많은 책들의 유통을 책임지는 아마존이 나서서 킨들이라는 전자북을 만들고, 이 전자북으로 유통되는 전자책들의 콘텐츠 문서 포맷을 보편화시키면서 전자북 시장을 장악하게 된 것이다.

킨들은 최신 책은 물론 뉴스와 파워 블로거의 콘텐츠를 제공한다. 또한, 콘텐츠를 쉽게 다운로드할 수 있도록 PC없이도 EVDO망을 지원한다. 즉, 휴대폰의 통신망을 통해서 쉽게 콘텐츠를 구독할 수 있도록 했다. WiFi를 지원하지 않아 아쉽지만 EVDO를 이용해서 원하는 콘텐츠를 유료로 구매해서 다운로드할 수 있다.

게다가 이번에 새로 출시된 킨들2는 기존 킨들에 비해 훨씬 가볍고 얇아졌다. 또한, 팟캐스트와 간단한 웹브라우징을 지원하며 가독성과 배터리 성능 등이 개선되었다. 이러한 점 때문에 일각에서는 킨들2가 아이폰(아이팟터치)의 앱스토어 기반의 어플리케이션 서비스를 위협하지 않을까 하는 전망까지 하고 있다.

킨들의 최대 강점은 콘텐츠를 소비하는 사용자 체험을 바꾸고 있다는 점이다. 더 이상 복잡한 지하철, 버스에서 읽기 거북하게 신문을 펼쳐 놓을 필요가 없으며, 무거운 책을 들고 다닐 필요가 없어질 것이다. 또한, 신문사 역시 신문 제작에 상당한 비용이 드는 인쇄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 킨들을 이용해 NYT•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31개에 달하고 뉴스위크 등 22개의 잡지를 구독할 수 있다.


◈ 이북의 새로운 시장 기회

이북은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가고 있다. 사실 이북은 이미 수 년 전에 국내에서도 시도되었고, 미국에서도 선보였었다. 하지만, 최근에 와서 주목받는 이유는 e-ink의 성능이 개선되고 전자북의 표준을 장악한 아마존 킨들과 같은 기업이 등장하고 있으며, 신문사와 출판사 등의 기존 미디어들이 뉴미디어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으로 전자북 시장을 성장 동력으로 삼고 있기 때문이다.


구글은 최근 저작권이 만료된 20만권의 책을 구글 북 서치(http://books.google.com)에서 서비스하고 있다. 그런데, 이 서비스를 최적화해서 볼 수 있는 모바일 전용 페이지(http://books.google.com/m)를 오픈했다. 아이폰 등을 통해서 20만권의 책을 구독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여러 기업에서 전자북을 위한 컨셉 기기를 소개하고 있다. 좀 더 책이나 신문, 잡지 등을 편하게 볼 수 있는 전자북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PC로 볼 수 있는 수 많은 콘텐츠를 이동 중에 쉽게 휴대하며 볼 수 있는 기기가 앞으로 좀 더 많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스마트폰이나 MID 등의 단말에서도 전자북을 볼 수 있는 시도도 활발하게 전개될 것이다.

그러니, joyoftech.com에서는 이런 카툰을 소개하기도 했다. 소문만 무성만 맥 타블렛이 출시되면 킨들의 최대 적이 될 것이라는 내용이다. 이 같은 시장이 주목받는 이유는 외출하는 우리 가방과 손에 들린 것이 휴대폰 외에 책이나 잡지, 신문과 같은 아날로그 PAPER이기 때문이다. 이 PAPER를 효율적으로 저장해서 휴대할 수 있는 기기에 대해서 많은 IT 기업들이 휴대폰 다음으로 주목하는 이유다.

미국의 ESPN을 비롯한 16개 일간지와 49개의 주간지를 발행하는 대언론 그룹인 Hearst는 조만간 E-reader 개발에 착수할 것이라고 포브스가 보도했다. 신문사 등의 미디어 그룹이 전자북에 갖는 관심은 신성장 동력이라기 보다 생존하기 위한 피치 못할 선택이다.

한국의 전자북 시장이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전자북 콘텐츠 표준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강력한 단말기(물론 훌륭한 사용성은 기본)가 출시되어야 한다.

------------------
하나포스에 기고한 전문을 옮깁니다.
Trackback 1 Comment 8
  1. BlogIcon 도이모이 2009.03.16 09:0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킨들에 관심을 가진 적이 있는데 한글을 지원하지 않더군요 ㅡㅡ; 이번에 새로 나온 것도 지원이 안 되던거 같던데..

  2. 2009.03.16 11:24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oojoo 2009.03.16 21:02 신고 address edit & del

      네. 오타네요 ^^ 수정했습니다. 감사~~
      (오랜만이예요)

  3. BlogIcon MissFlash 2009.03.16 11:4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얼마전부터 이런 이북뷰어에 엄청 끌리고 있는데...

    구입절차가 까다롭고 AS문제등이 있어서 망설이고 있습니다.

    제가 관심있는 제품은 iRex사의 iLiad라는 제품인데요... 이건 별도의 변환이나 확대 없이도 PDF파일을 무난하게 볼 수 있다고 하더군요...

  4. 맑은하늘 2009.03.17 00:2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직도 화면 바뀔때 한번 반전되었다가 다른화면으로 바뀌는지요?
    전에 누트를 한번 본적이 있는데,
    종이를 보는듯하지만 다음화면 넘어갈때 반전이 되어서 눈에 좀 거슬리더군요.

    • BlogIcon seokzzang 2009.03.17 01:56 신고 address edit & del

      이 문제는 해결하기 힘들 것으로 압니다. 저도 이부분이 가장 걸렸는데..우선은 그냥 감안해서 봐야 할 듯..

  5. BlogIcon 향기로운준 2009.03.17 16:2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킨들은 아이팟 터치보다 많이 팔렸다는 이야기도 들었어요. 게다가 가격은 아이팟터치보다도 더 비싼 고가 상품이고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WIFI를 막아놓고 EVDO를 통한 서비스를 하고 있는 것은 틀림없는 실수라는 생각이 드네요. 물론 과금의 용이성이나 킨들 사용자의 아마존 사이트만 사용하고 돈을 쓰도록 하는 등등 여러가지 잇점은 있으나, 폐쇄적인 서비스는 언제나 실패로 이어지게 됩니다.
    하지만 최근에 iPod Touch, Iphone용 킨들을 내놓았습니다. 아직 이 정책에 대한 다양한 시각들이 많지만 제 생각은 참 훌륭한 결정이 아니었나싶네요..

  6. BlogIcon joongs 2009.03.18 11:1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풍부한 Ebook용 컨텐츠와 과금정책이 이런 편리한 단말기와 같이 제공되면 좋을 것 같네요. 언제나 좋은 포스팅 감사합니다.

2009.03.12 08:00

쉽게 만나기 힘든 3G 아이폰 3대..

사실 국내에서 아이폰 만나기가 쉽지 않죠. 게다가 흰둥이 아이폰은 더더욱 어렵습니다.

며칠 전에 트위터에서 급모임을 만들어 지인분들을 만나게 되었는데... 참석한 세 분 모두가 아이폰을 꺼내어 들지 뭡니까? 3명 모두가 아이폰을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게다가 흰둥이 아이폰이 2대나.. 이런.. ^^

Trackback 0 Comment 10
  1. BlogIcon 김작가 2009.03.12 08:3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와우 대단하시네요 십년 전만해도 애플을 거들떠 보지도 읺았는데 이제는 IT CEO들의 필수품이 된건가 싶네요 ㅎㅎㅎ

    • BlogIcon oojoo 2009.03.12 09:37 신고 address edit & del

      ^^ 전 CEO는 아닙니다만... 업무로 인해 사용하게 되고, 관심을 가진 분들을 만나다보니.. 이같은 우연이 겹치네요.

  2. BlogIcon 아바네로 2009.03.12 09:0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세대라고 해서 generation 인 줄 알았는데 '세 대' 였군요. ㅋㅋㅋ

    • BlogIcon oojoo 2009.03.12 09:36 신고 address edit & del

      ^^ 그런 오해가 있겠네요. 숫자로 바꾸었습니다. ^^

  3. BlogIcon Rubin 2009.03.12 20:0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오..저도 아이폰으로 바꿀까 생각중인데...허허...ㅋ 오랫만에 놀러와서 이거저거 잘 구경하고 갑니다..ㅎㅎ 블로그를 슬슬 시작해볼까 하는데..ㅋㅋ 많아 보고 배우려고욤 ㅋㅋ(저 재빈입니다 ㅋ)

    • BlogIcon oojoo 2009.03.14 09:54 신고 address edit & del

      ^^ 잘 지내죠. 아이폰이 나와야 할텐데 말이죠~

  4. BlogIcon MissFlash 2009.03.12 23:2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헐; 어떻게 이런일이? ^^;

    현재 국내에서는 아직 사용 불가능하지 않나요???

    • BlogIcon oojoo 2009.03.14 09:54 신고 address edit & del

      당연히 국내에선 현재 사용이 불가능합니다.
      전화 통화는 되지 않는 멍텅구리 아이폰이죠. ^^

  5. BlogIcon 엔시스 2009.03.15 08:0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깜짝 놀랐습니다.. 통화가 안되면 주로 어떤 기능으로 사용하는지 궁금하네요...^^

    • BlogIcon oojoo 2009.03.15 21:51 신고 address edit & del

      아이팟터치처럼 사용합니다. 단, 아이팟터치에 없는 Mic 기능이 있으니 Fring을 이용해 VoIP도 이용하곤 합니다. ^^

2009.03.11 08:30

해외 출장의 동반자..

해외 출장을 갈 때 빠뜨리지 않아야 할 필수품 중 하나가 당연히 로밍이 되는 휴대폰입니다. 다음으로 지도죠. 스마트폰이 나오기 전에는 그저 로밍폰은 전화를 할 때만 사용하는(아~ SMS를 확인하고 보낼 때도 사용하네요) 기기일 뿐인데, 스마트폰 덕분에 출장지의 날씨와 시간 및 일정, 메일 등을 확인하는 용도로도 애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주의할 것은 데이터 통화료입니다. 유럽의 경우 512Byte당 7원이니까 1024Byte당 14원(즉, 1Kbye는 14원) 1MB당 1만4천원... 약 3만원이면 2MB 조금 넘는 용량일 뿐입니다. 그러니, 조심해서 사용해야 합니다.

아이팟터치 등을 사용한다면 좀 더 즐거운 출장이 됩니다. 아이팟터치를 WiFi로 연결해서 한국 라이도 방송을 듣기도 하고(FStream), 한국의 소식을 들을 수 있어 즐겁습니다. 저만 해도 밤중에는 한국 라디오 방송을 틀어두고 외로움을 달랬습니다.

다만, 스페인의 경우 WiFi는 무척 많은데 대부분 철통 보안으로 막혀 있어서 공짜로 사용할 수 있는 WiFi는 없더군요.

어쨋든 즐겨 사용한 어플에는 FStream, 날씨, Fring 등의 프로그램입니다. Fring의 경우 MSN 메신저나 구글토크, Skype를 사용할 수 있어 한국의 지인들과 쉽게 대화를 나눌 수 있어(물론 별도의 전화비없이, PC를 켜지 않고도) 무척 유용합니다.


그 외에, Byline과 터치뉴스, 사파리 등을 통해서 구글리더에 등록한 피드들과 한국의 뉴스 그리고 다양한 정보 검색을 할 수 있어 역시 유용합니다.


이 넓은 지도도 구글맵 어플 하나로 해결됩니다. 굳이 지도를 들고 다니지 않아도, 이 넓은 지도를 펼쳐 놓고 보지 않아도 구글맵으로 내 위치를 확인하고 길찾기를 할 수 있습니다.

정말 세상이 많이 바뀌어 가고 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3
  1. BlogIcon MissFlash 2009.03.12 23:2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ㅎㅎ; 그렇죠?

    무선인터넷의 보급이 확산된다면 정말 더 큰 가능성들이 생길 것 같아요...

    Wi-Fi에 비하면 핸드폰을 이용한 인터넷은 정말 쓰레기(?)라는 생각밖에 ㅎㅎ;

  2. BlogIcon twinpix 2009.03.16 23:3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맨 아래 사진은 바르셀로나로군요!

    • BlogIcon oojoo 2009.03.20 20:10 신고 address edit & del

      ^^ 딱 보고 아시는군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