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지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3.10 웹 속으로 들어온 지도 전쟁 [웹으로 본 세상 #5]
- 신동아에 기고한 글입니다. -

검색으로 세상을 놀라게 한 구글이 두 번째로 들고왔던 혁신적 서비스는 바로 지도이다. 세계의 실공간을 하늘과 땅에서 스캔해서 웹에서 볼 수 있도록 만든 지도 서비스가 바로 그것이다. 굳이 뉴욕을 가보지 않아도 뉴욕 거리 사진과 하늘에서 바라본 뉴욕의 생생한 모습을 볼 수 있도록 해준 서비스이다. 게다가 뉴욕의 맛집과 호텔 등 다양한 위치 정보 서비스들을 볼 수 있게 해주었다. 사람들이 지도 위에 올린 사진과 각종 정보들을 볼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해주었다. 구글의 지도 서비스는 한국에도 영향을 주어 Daum과 네이버에서 유사한 서비스를 한국식으로 제공하고 있다. 실공간의 디지털화 속에 보여지는 웹지도 전쟁의 목적과 가치를 바라보자.

◈ 가상의 공간, 실공간으로 이어지다.
2005년 2월 구글이 구글맵이라는 지도 서비스를 런칭하면서 세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함께 제공된 구글어스라는 데스크탑용 소프트웨어를 이용하면 지구 곳곳을 60cm급의 위성 사진으로 자세하게 들여다볼 수 있다. 세계의 주요 도시를 실사 사진으로 들여다볼 수 있는 것은 물론 지도 플랫폼을 누구나 가져다 사용할 수 있도록 공개함으로써 구글의 지도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부가 서비스들이 탄생할 수 있는 기회를 가져다 주었다. 이렇게 공개, 개방된 구글의 지도 플랫폼 위에는 부동산 정보, 맛집 정보, 교통 정보 등 각종 지역, 위치, 공간에 기반한 데이터들이 쌓여 가면서 구글맵에 기반한 생태계가 조성되게 되었다. 구글맵이 플랫폼으로서 그 가치가 눈덩이처럼 커져가기 시작한 것이다.

대표적인 구글맵 기반의 서비스로 파노라미오(www.panoramio.com)는 전 세계인들이 생산한 사진 데이터가 구글 지도와 결합되어 지도 위에 사진이 펼쳐진다. 파리의 에펠탑에서 촬영한 세계인의 사진들이 펼쳐지며, 뉴욕과 도쿄 한복판에서 촬영한 수 많은 UCC 사진들이 지도를 거점으로 나타난다. 구글은 가상 공간에 실공간을 구현했고, 이 공간에 우리 사용자들이 데이터를 채워가며 완벽한 공간으로 완성하고 있다. 맛집 정보를 제공하는 엘프닷컴(www.ylep.com)도 구글 지도를 사용한다. 엘프닷컴에는 미국 대도시의 맛집 정보는 물론 각종 지역 정보들이 모여있다. 특정 지역에 대한 정보는 사용자들이 채우며, 지도 정보는 구글의 지도를 사용하고 있다. 만일 구글지도가 공개되지 않았다면 옐프닷컴은 미국 전역의 지도 데이터를 확보하는데 막대한 비용과 투자가 필요했을 것이다. 구글의 지도가 공개됨으로써 이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부가 서비스들이 탄생될 수 있었다.
구글의 지도를 이용한 파노라미오 서비스

구글맵은 2007년 화려한 변신을 거듭한다. 세계 주요 대도시의 거리 사진을 촬영한 스트리트뷰를 런칭했다. 스트리트뷰는 차량으로 도로를 달리며 도로 양쪽의 거리를 직접 촬영한 사진으로 구성된 서비스이다. 스트리트뷰를 이용하면 해당 장소에 가지 않고도 주변 거리의 모습을 확인하고 가상 체험을 할 수 있다. 뉴욕, 바르셀로나, 도쿄, 파리 등 세계 주요 도시의 거리 사진을 보며 여행 계획을 세울 수 있으며 언제라도 지구 반대편에 달려갈 수 있다.
뉴욕의 길거리 사진을 볼 수 있는 스트리트뷰

이후 구글은 2009년 2월에 해양지도를 런칭했다. 구글 해양지도에는 바닷속 모습을 그대로 담았다. 이후 달 지도까지 만들며 구글은 지구를 넘어선 우주의 모습까지도 구글어스에 담아내고 있다.


◈ 한국 웹지도의 현주소
그렇다면 한국의 디지털 지도의 모습은 어떨까? 한국 구글지도에는 위성에서 촬영한 스카이뷰는 있지만, 스트리트뷰는 아직 없다. 열심히 구글 코리아에서 한국의 거리 사진을 촬영하고 있어 2010년에는 구글맵에서 한국 거리 사진을 보게 될 것이다. 한국의 지도 서비스는 Daum이 공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미 2009년 1월부터 50cm급의 항공사진으로 구글의 스카이뷰와 같은 실사 사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로드뷰라고 하는 거리 사진을 서비스하고 있다. 다음의 로드뷰에서는 서울은 물론 전국 주요 대도시와 골목길을 담고 있다. 위성사진이 아닌 항공기로 촬영한 사진은 실제 25cm급으로 촬영을 해서 골프장의 경우 골프장의 전경을 자세하게 볼 수 있을만큼 자세하게 볼 수 있다. 네이버는 파노라마 사진 서비스를 런칭해 독특한 지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파노라마는 헬리콥터 뷰로 상공에서 주요 도시 건물이나 유명한 곳의 전경을 바라본 사진 서비스이다. 특정 지역 주변의 모습을 3차원으로 볼 수 있도록 해준다.
3차원 뷰로 건물 사진을 볼 수 있는 네이버의 파노라마

지도에 대해 이렇게 하늘과 땅에서 상당한 비용을 투자하며 스캔하는 이유는 지도를 플랫폼으로 보기 때문이다. 카페와 블로그가 사용자들의 UCC가 쌓이는 플랫폼으로서 자리매김하면서 양질의 데이터가 축적될 수 있었다. 이렇게 축적된 데이터는 검색을 통해 소비되는 중요한 재료가 된다. 지도는 블로그, 카페와 같은 플랫폼이다. 잘 만들어진 지도는 지역과 엮인 양질의 데이터를 사용자들이 쌓도록 유도한다. 하늘과 땅에서 고해상도로 디테일하게 사진 촬영을 하는 이유는 양질의 그릇을 만들기 위함이다. 잘 만들어진 그릇이어야 좀 더 맛있는 음식들이 담길 수 있다.

실제 잘 만들어진 지도 위에는 다양한 데이터들이 엮이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맛집 정보이다. 맛집 정보가 지도와 결합되면 지도 위에서 맛집 위치를 확인하고 맛집 블로그 리뷰 등을 검색이 아닌 지도를 통해서 접근할 수 있다. 부동산 정보도 대표적인 지도와 궁합이 맞는 데이터이다. 주유소 가격과 대중교통 정보 등도 지도와 엮을 수 있는 데이터들이다. 이같은 데이터들이 지도를 거점으로 엮이게 되면 지도에서 볼꺼리가 많아진다. 뉴스와 사진, 음악, 공연정보와 같은 다양한 종류의 데이터들도 해당 데이터가 위치 정보와 엮이게 되면(이것을 가리켜 지오태깅이라고 한다.) 지도에서 볼만한 정보들이 많아진다.

디지털라이징화된 데이터들이 검색에 잘 엮여야 돈이 되는 것처럼 향후에는 지도와 잘 엮여야 돈이 될 것이다. 그런 이유로 구글과 수 많은 인터넷 기업들이 지도에 투자를 하고 있다. 검색이 궁금한 것을 언제든 들여다볼 수 있는 도깨비 방망이인 것처럼 지도는 우리가 관심있어 하는 특정 지역의 주변 정보를 들여다 볼 수 있는 만물상자인 셈이다. 웹지도에 대한 투자가 가치있는 이유는 이처럼 지도가 플랫폼이기 때문이다. 앞으로 지역 기반의 광고에 대한 시장 규모가 커지면서 지도를 지배하고 있는 플랫폼 사업자들이 디스플레이 광고, 검색 광고에 이어 3번째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찾아갈 것이다.


◈ 모바일과 결합된 지도의 영향력
지도에 큰 관심을 두는 또 다른 이유는 모바일과의 찰떡궁합이기 때문이다. 모바일에서의 킬러앱으로서 지도는 손에 꼽히는 플랫폼이다. 휴대폰은 24시간 우리 손을 떠나지 않는 기기로 우리가 가는 모든 장소마다 함께 한다. PC와 TV는 고정된 장소에서 사용하지만 휴대폰은 움직이며 사용하는 도구이다. 그렇기에 위치와 엮인 서비스, 즉 지도 기반의 서비스와 가장 궁합이 맞는다. 구글은 2005년 구글맵을 오픈한 이후에 모바일용 로컬 서비스를 런칭할만큼 모바일과 지도의 궁합을 알고 모바일 지도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세계적인 열풍인 아이폰에도 구글의 지도 서비스가 기본으로 설치되어 있다. 모바일과 지도가 궁합이 맞는 이유는 바깥을 돌아다니면서 우리는 특정 지역을 중심으로 이동하며 목적지를 향해 가는 니즈가 있기 때문이다. 검색창에 무엇인가 찾기 위해 검색어를 넣는 것처럼 거리를 나선 우리는 목적지를 향해 가고 있다. 그 목적지를 찾아 나서는 순간부터 우리에겐 그 목적지가 검색어 입력창에 입력하는 검색어나 마찬가지다. 친구와의 약속, 쇼핑, 외근 등 그 모두가 어딘가를 향해 나서면서 시작된다. 누구나 한 번쯤 거리를 나서면서 목적지까지 가는 방법이나 경로 그리고 친구와 만났는데 주변에 먹거리나 볼거리에 대한 정보를 궁금해한 적이 있을 것이다. 이때 유용한 서비스가 바로 모바일에서 볼 수 있는 지도에 기반한 정보 서비스이다. 그런 이유로 모바일용 킬러앱으로 지도에 기반한 다양한 서비스들이 많다. 국내에서도 Daum과 네이버가 아이폰, 윈도우모바일용으로 지도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해 서비스하고 있다.
Daum의 아이폰용 지도 어플리케이션

똑똑한 휴대폰 보급이 늘어갈수록 모바일에 적합한 킬러앱에 대한 관심과 사용도 늘어갈 것이다. 거기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 싹트기 마련이다. 모바일 킬러앱으로서 대표적인 지도 역시 새로운 서비스,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잉태하게 만들 것이다. 미국의 2위 내비게이션 사업자인 톰톰은 아이폰용 네비게이션 어플을 런칭했다. 또한, 구글은 최근 안드로이드라는 모바일 운영체제에서 동작하는 구글의 내비게이션 어플을 소개했다. 이러한 스마트폰용 내비게이션 어플리케이션 기존의 내비게이션 업체에게는 큰 재앙이나 다름없다. 내비게이션 업체들은 내비게이션 기기를 판매함으로써 수익을 창출했는데, 스마트폰에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가 활성화되면 내비게이션 업체 입장에서는 매출의 규모가 크게 줄어들 수 있을 뿐 아니라 더 많은 경쟁자들과의 치열한 싸움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미 집을 나서기 전에 집앞 버스 정류장에 도착하는 버스가 몇 분후에 도착하는지 알고 집을 나설 수 있는 세상이다. 실시간 버스 도착 알림 서비스는 서울시, 경기도 버스 정보 제공 사이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또한, 휴대폰을 이용해서 버스 도착 정보를 알 수 있다. 또한, 스마트폰에 설치된 지도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해서 A에서 B까지 가는 대중교통 정보와 길찾기 정보를 알 수 있다. 심지어는 막히는 도로가 어디인지 실시간 교통량까지도 확인할 수 있다. 맛집 정보를 보고 사용자들이 평가한 맛집 평가를 볼 수도 있다. 머지 않은 미래에는 스마트폰을 통해 주변의 지역 정보를 보고, 쿠폰을 제공하는 곳의 정보를 받아 좀 더 저렴한 가격에 물건을 살 수도 있을 것이다.

모바일과 지도는 우리가 딛고 서는 이 실제 공간과 웹에 저장된 데이터를 서로 잘 엮어 줌으로써 좀 더 편리하고 유용한 정보를 즉각적으로 제공하게 될 것이다.
Posted by oojo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