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이야기2007. 8. 14. 08:00

MP3 저작권 문제에 대한 공방이 커지면서 P2P 업체들의 수익모델에 대한 압박이 커져가고 있다. 그래서 P2P 업체들도 온라인 음악 서비스 업체와 마찬가지로 불법 MP3 파일 거래를 차단하고 유료 수익 모델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 P2P 업체들의 콘텐츠 유통에 대한 관심이 커져가고 있다.

 

대형 음반 업체인 EMI그룹은 베델스만(독일 미디어 그룹) GNAB라는 합법적 콘텐츠 유통 서비스에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이 시스템은 DRM이 탑재된 콘텐츠를 P2P를 통해 유통하고 이렇게 해서 판매된 콘텐츠에 대한 이윤을 배포에 참여한 P2P 유저들과 함께 나눈다는 점이 독특한 비즈니스 모델이라 할 수 있다. 이러한 모델이 외국에서만의 움직임만은 아니다.

 

유사한 서비스로 뒵(http://www.diooib.com)이라는 서비스가 있다. 또한 비록 모델은 다르지만 파일비의 P2P 저작권 관리 시스템 역시 P2P 플랫폼을 활용해 콘텐츠를 유통하고 판매하려는 수익모델의 일환으로 시작된 것이다.

 

기존의 WWW을 통해 콘텐츠를 판매하는 멜론, 주크온, 벅스뮤직 등의 서비스는 저작권을 가진 콘텐츠를 WWW을 통해 배포하는 방식으로 콘텐츠를 유통하고 있다. 반면 P2P의 콘텐츠 유통은 WWW을 기반으로 하지 않는다. 사용자들의 PC에 저장된 파일이 곧 상품이고 사용자들이 연결한 연결망 그 자체가 유통 플랫폼이다. 그렇기 때문에 WWW 사이트의 운영에 들어가는 비용이 절감될 수 있다.

 

게다가 거대한 P2P 플랫폼은 별도의 마케팅없이도 사용자수는 늘어갈 수 있으며 P2P 특성상 거대해짐에도 불구하고 비용이 크게 늘지도 않는다. 이러한 P2P의 특성을 제대로 살리면서 합법적인 콘텐츠 유통이 가능한 그런 수익모델이 적용되어 안심하고 P2P를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하지만, 이러한 P2P WWW의 온라인 음악 서비스보다 더 편리하고 다양한 콘텐츠가 제공되지 않는다면 이러한 P2P의 수익모델은 정작 사용자의 외면을 받을 수 있다.

 

 

이렇게 P2P 업체의 적극적인 콘텐츠 유통에 대한 준비로 인해서 P2P 비즈니스 모델의 가능성은 높아지고 있다. 그와 함께 덩달아 DRM 솔루션을 보유한 업체들(트러스트파일, 알엑스 등)에 대한 관심도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파일의 이름이나 형식에 의존하지 않고 P2P에서 거래되는 파일의 비교를 위해 오디오 핑커프린트와 같은 저작권 보호 시스템에 대한 관심도 커질 것이다.


결론적으로 P2P 플랫폼은 훌륭한 콘텐츠 유통 시스템으로 진화될 것으로 예상되며, 그 진화의 핵심 요인으로는 훌륭한(편리하고 거부감없는) 콘텐츠 보호, 인증 시스템이 구비되어야 할 것이다. (참고로 아프리카라는 서비스 역시 P2P를 활용한 동영상 생중계 서비스로 동영상을 Delivery, Publish하는 또 하나의 채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Posted by ooj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oojoo님의 해당 포스트가 8/14일 버즈블로그 메인 탑 헤드라인으로 링크되었습니다.

    2007.08.14 10:26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