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포스에 기고한 글입니다. 맥을 접하지 않은 사용자를 위한 내용입니다. ^^ 전문을 수정없이 옮깁니다.

------------------

IT 종사하는 직장인이라면 수년 전만 해도 자주 보지 못하던 컴퓨터를 종종 보곤 한다. 주변 개발자들의 노트북과 디자이너의 컴퓨터 그리고 컨퍼런스나 발표회에서도 이전에 비해 자주 보게 되는 것은 이다. 데스크탑인 아이맥과 노트북인 맥북 그리고 맥북에어 등은 아직 PC보다는 쉽게 접할 있는 것은 아니지만 확실히 과거에 비하면 늘어가고 있다. PC 사용자라면 맥의 수려한 디자인과 독특함 그리고 희소성에 관심과 호기심을 가지겠지만 막상 사용하라고 한다면 두려움이 앞서는 것이 사실이다. 그간 사용하던 PC와는 다른 방식의 인터페이스와 PC에서의 SW와의 호환성 문제 그리고 IE 지원하는 일부 WWW 사이트 사용의 문제 걸림돌이 둘이 아니다. 그러한 두려움 인터페이스에 대한 두려움은 사실 기우에 불과하다. 맥의 인터페이스는 정말 훌륭하기 때문이다. 윈도우의 제어판과 맥의 환경설정을 비교해보면 그것이 기우임을 쉽게 있다. 맥의 환경설정은 상당히 직관적이다.

맥의 환경설정

맥의 환경설정은 상당히 직관적이라 별도의 사용법을 숙지할 필요가 없을 정도다. 4개의 카타고리로 구분된 환경설정 항목은 25개로 구성되어 있어 40개에 육박하는 윈도우의 제어판과 비교하면 단순하다. 최고의 사용자 인터페이스는 불필요한 것을 없애고 간소화하는 것이라는 명제로 비춰보면 맥의 환경설정은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고 단순하다고 있다.

 

맥의 상세한 시스템 정보를 보려면 최상단의 메뉴바에서 ‘Apple 메뉴 매킨토시에 관하여 클릭함으로써 있다. 윈도우의 경우 하단에 작업표시줄과 시작메뉴가 배치되어 있는 반면 맥은 하단에는 자주 사용하는 프로그램과 현재 실행 중인 프로그램 목록을 있는 (DOCK) 상단의 메뉴바로 분리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스템 정보에 대해서 세부적인 항목을 있다.(윈도우에서는 장치관리자) 시스템에 설치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목록과 자세한 시스템 정보를 확인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의 환경설정은 메뉴바에서 ‘Apple 메뉴 - 시스템 환경설정으로 선택할 있다. 일목요연하고 깔끔하게 나열된 항목을 통해서 메뉴들이 어떠한 역할을 수행할 있을지 쉽게 짐작할 있다. (, Dock Expose, Spotlight, Time Machine 맥의 기능을 모르는 사용자에겐 어떤 내용인지 알기 어렵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면 윈도우의 제어판은 항목의 게수가 너무 많을 아니라 메뉴의 이름이 직관적이지 않아 어떤 설정을 있는지 쉽게 파악하기 어렵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의 환경설정은 윈도우와 달리 번에 하나의 창만 있도록 되어 있다. 세부 설정 화면에서 모두보기 클릭하면 언제든지 환경설정 초기화면으로 이동할 있으며, 설정을 마친 후에는 별도로 확인’, ‘저장등의 버튼을 누르지 않아도 바로 적용된다. 또한, 각각의 설정을 함부로 변경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 좌측 하단에 자물쇠를 두어서 특정한 설정값을 보호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트워크와 관련된 설정은 모두 하나의 설정 메뉴에서 변경할 있도록 구성했다. 이더넷과 WiFi 그리고 블루투스와 IEEE 1394 등을 모두 하나의 항목에서 설정을 확인하고 변경하도록 했다. 랜의 IP 변경하는 것도 여러 버튼을 클릭해가며 화면을 이동하지 않아도 화면에서 모든 것을 처리할 있도록 해서 편리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니터 환경설정 역시 직관적으로 구성되어 해상도 변경이 빠르고 쉽다. 해상도를 변경하는 창에서 화면의 밝기를 변경하는 것이 가능하며 모니터 검색 이용해서 프로젝터 혹은 듀얼 모니터를 연결할 자동으로 해당 모니터를 찾아 해상도를 설정할 있도록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렬이라는 메뉴를 이용해 듀얼 모니터를 사용할 경우의 Second 모니터와 Primary 모니터의 배치를 조정할 있도록 했다. ‘모니터 반영 클릭하면 모니터에 보여지는 화면을 분리하지 않고 같은 화면이 보이도록 설정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은 특히 모니터 설정을 세부적으로 있다. 모니터 보정기 지원을 이용해 고유의 감마 설정과 화이트 포인트를 섬세하게 조정하여 보다 선명하고 정확한 색상을 표현할 있도록 모니터를 조정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의 빛나는 직관성

맥을 사용하는 사용자라면 맥에서 제공되는 몇가지 중요한 기능들이 생각보다 편리함을 알게 된다. 대시보드, 익스포제, 스페이스, 스팟라이트, 등은 윈도우에는 없는 기능들로 맥의 인터페이스를 돋보이게 해준다.

 

데스크탑의 바탕화면 그림과 화면 보호기를 변경할 있는 맥의 환경설정은 윈도우와 크게 다른 것은 없어 보인다. 하지만, 듀얼 모니터를 사용하고 있다면 윈도우와 다른 점을 눈에 확인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듀얼 모니터를 사용할 때에는 바탕화면이나 모니터 해상도를 변경할 때에 모니터를 각각 다르게 설정할 있는 창이 나타난다. , 모니터의 해상도와 배경그림을 서로 다르게 지정할 있으며, 지정 방식이 모니터에 환경설정 창이 따로 뜨기 때문에 직관적으로 변경이 가능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의 마우스 버튼은 윈도우처럼 좌측, 우측이 따로 존재하지 않고 하나로 존재한다. 마우스 하나만으로도 맥을 불편함없이 조작할 있다는 것은 그만큼 인터페이스가 간소하다는 것을 뜻한다. 애플 전용 마우스를 이용할 경우 중앙의 작은 버튼과 마우스 좌우 몸통의 버튼에 맥에만 제공되는 대시보드와 익스포제 기능을 지정해서 사용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익스포제는 현재 실행 중인 모든 프로그램을 화면에 적절히 배치하여 원하는 프로그램 창을 빠르게 선택할 있도록 해준다. 대시보드는 일종의 위젯으로 날씨, 뉴스, 시계, 캘린더 외에 맥의 유용한 유틸리티를 바탕화면에 바로 호출해서 보여준다. 이러한 기능은 ‘Expose & Spaces’라는 환경설정을 통해서 호출할 있는 단축키를 지정해서 사용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신 OS 레오파드에서 지원하는 Spaces 바탕화면을 확장해서 사용할 있도록 해준다. 여러 개의 데스크탑을 구성해서 가상의 데스크탑을 만들도록 해준다. 번째 화면에는 사파리를 띄워두고, 번째 가상 화면에는 키노트를 실행하고, 번째에는 메신저와 여러 유틸리티를 실행하도록 해두어 화면을 넓게 사용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듀얼 모니터를 사용하고 있다면 2개의 물리적인 모니터 화면을 여러 개의 가상화면으로 만들어 활용할 있다. 얼핏 복잡해 보이는 기능도 Spaces 환경설정과 단축키를 이용해서 쉽고 편리하게 이용이 가능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뉴바에서 제공되는 Spotlight 맥에 저장된 모든 데이터를 빠르게 검색할 있는 서비스이다. 윈도우 비스타에도 유사한 기능이 제공되지만, 맥의 Spotlight 속도가 빠르며 사용자가 별도로 검색 인덱싱을 하고 이에 대한 세부 설정을 해야 하는 비스타와 달리 기본으로 지원되고 있어 별도의 설정이나 학습없이도 바로 사용할 있을만큼 직관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처럼 맥의 환경설정은 상당히 직관적이고 단순하다. 이것이 맥이 주는 간소한 인터페이스의 편리함이다.

Posted by ooj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맥팬

    이용하기에는 맥이 최고죠~ ActiveX가 없어지면 완벽할텐데... ㅜㅜ 빨리 없어지길 기달리는 1人

    2008.10.06 22:4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