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스마트폰으로 하루에 한 번 이상, 아니 적어도 서너 차례는 반드시 실행하는 어플이 메일과 캘린더입니다. 이중 캘린더는 메일보다도 더 자주보는 어플이죠.

"Korean TIME"이라는 말이 있을만큼 시간관리에 있어 한국에 대한 이미지는 그다지 밝지는 않죠. 사실 약속, 스케줄 등을 꼼꼼하게 캘린더에 기록하며 관리하는 경우는 많지 않습니다.(비즈니스맨 일부와 대학생 일부 정도일 뿐..) 그렇다보니 국내에서 서비스되고 있는 온라인 캘린더 서비스의 사용자 규모는 무척 적습니다.(Daum 캘린더가 그나마 압도적 1위로 주 약 15여만명 미만의 UV를 기록)

하지만, 캘린더가 모바일과 결합되면 WOW죠.. 우리가 사는 삶의 공간도 구글맵, 다음지도 등으로 온라인으로 들어왔는데, 시간도 속속 들어와야 시공간이 제대로 만날 수 있겠죠. ^^ (개인적으로는 TIME, SPACE 그리고 SOCIAL NETWORK, 이렇게 3가지가 조합된 서비스가 모바일의 진정한 킬러앱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스마트폰에 기본으로 들어가 있는 어플들 내역을 보면 메일-주소록-캘린더는 빠지지 않는 핵심 Default 서비스들입니다. 비즈니스맨의 영역에 머물러 있던 캘린더는 앞으로 일반 사용자에게도 넓게 보급되어 갈 것입니다.
Posted by ooj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강백호

    코리안 타임... 정말 오랜만에 들어보는 말이군요. 그런데 실은 요즘 한국 사람들은 시간 잘 지키는 편이에요. 해방직후부터 몇십년동안 "엽전은 안돼"라거나, "조선놈은 때려야 돼"라는 말들 주욱 듣고 살았는데, 그런 관성이 함께 실린 표현은 아닐지....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2009.06.05 08:51 [ ADDR : EDIT/ DEL : REPLY ]
  2. 캘린더 진짜 필요합니다. 저는 오즈폰을 쓰는데 캘린더 기능이 약해요. 구글캘린더를 폰에서 쓸수있으면 좋을텐데요..지금도 되기는 하지만 너무 작고..PC화면이 그대로 들어오는 거라서..

    2009.06.05 10:19 [ ADDR : EDIT/ DEL : REPLY ]
  3. 캘린더 일수도 있겠네요. 예전에는 모바일 전용 OS가 킬러앱이 될줄 알았지만 이제 와서는 OS는 단지 플랫폼일 뿐이고, 독립적인 어플리케이션 회사가 먹지 않을까 싶어요. 물론 그 중에 구글이나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사가 유망하긴 하지만.. 어쨌거나 sns를 집약시킨, 그리고 필자님께서 말씀하신 달력의 기능이 내포된.. 종합 서비스 프로그램이 킬러앱이 되지 않을까요?? 아니면 각자 위젯처럼 자신이 맘에 드는걸 받던가.. 어쨌꺼나 요즘 그쪽 부분에 관심이 많았는데. 킬러앱이 어떤 모습일지 약간 감이 잡히긴 합니다 ^^ 글 잘 읽었습니다.

    2009.06.05 13:0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