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egloos/HR2006. 5. 28. 22:13

우리네 속담에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라는 말이 있다. 될성 싶은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라는 말도 이와 같은 의미로 해석할 수 있을 것이다. 한마디로 말해 인재나 골칫거리는 척 보면 알 수 있다라는 뜻이다. 그렇다면 무엇을 척 보면 알 수 있을까? 대체로 그가 표현하는 말이나 글을 보면 알 수 있다. 특히 그가 약속한 것에 대해 책임을 지느냐를 보면 그 사람의 됨됨이를 알 수 있다.

회사생활을 하면서 우리는 수 많은 약속을 한다. 아침 9시에 출근해서 6시에 퇴근하는 것도 회사와의 근로 계약을 통해 정한 약속이다. 매주 업무보고서를 작성하는 것도 상사와의 약속이다. 은연 중에 내뱉은 ‘내일까지 할께요.’, ‘오늘 오후에 정리하겠습니다.’라는 말도 일종의 약속이다. 이러한 약속을 제때 지키느냐 아니면 저 깊은 망각 속에 묻어버리느냐에 따라 그 사람은 인재가 되기도 하고 문제사원이 되기도 한다.

일을 하다보면 기억조차 할 수 없을만큼 많은 일들이 하루에도 수 없이 내게 달려들기 마련이다. 한 프로젝트에 투입되어 최대한의 업무 리소스를 투입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어김없이 다음날 아침에 상사 혹은 타부서에서는 또다른 소소하거나 큰 규모의 일을 요청하곤 한다. 그때 우리는 무엇이라 답하는가. 아마도 ‘제가 지금 중요한 다른 일이 있어 이것을 동시에 진행하기를 어렵겠습니다.’라고 말하는 직장인은 거의 없을 것이다. 해야만 하는 일이기에 기계적으로 수용하고 쌓아두게 된다. 그렇게 쌓아두다보면 처리해야 할 일들은 산더미처럼 쌓여져 간다.

동시에 큰 프로젝트 2개와 작은 프로젝트 3개 그리고 소소한 일거리 5개가 있을 때 우리는 이 10여개의 일거리들을 모두 기억하고 제때 그 일들을 처리할 수 있을까? 대부분의 직장인은 그렇지 못하다. 인지심리학에 따르면 사람이 즉시 기억할 수 있는 철자/숫자의 개수를 약 5개~9개로 라고 한다. 이것을 가리켜 작업기억용량이라고 한다. 이렇다보니 우리 기억으로는 7~8자리의 전화번호를 기억하는 것이 최대 한계인 것이다. 숫자도 이럴지언데 동시에 수행해야 하는 업무 내역이 5가지를 넘어가면 우리는 쉽게 기억할 수 없게 되는 것이다.

사실 많은 직장인들과 만나서 얘기를 나누다보면 우습게도 정작 업무를 요청한 요청자도 본인이 요청한 업무를 깜빡 잊고 수용자 역시도 잊어 한참이나 지난 후에야 서로 업무 요청 사실과 업무 진행 내역을 잊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는 것을 알게 된다. 이 얼마나 우스운 일인가. 시킨 사람도 그것을 잊고 해야 하는 사람도 그 일을 잊는다면 요청자와 실행자 모두가 서로를 신뢰할 수 있겠는가.

자신이 한 말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질 줄 아는 직장인이 되어야 한다. 스스로의 말에 책임을 지려다보면 자연스럽게 업무에 대한 책임감도 높아질 뿐 아니라 뱉은 말을 책임을 가지고 수행하기 위해 더 노력하기 때문에 업무 성과도 개선될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이 간단한 약속을 우리는 너무 쉽게 간과한다.

오전에 상사가 요청한 업무는 바쁜 하루 일과 중에 허공으로 잊혀져간다. 심지어 본인 스스로 완료 시간까지 정하고서 처리한다고 공언한 업무마저도 제때 처리하지 못한다. 이것은 시간이 없어서라기 보다는 습관과 버릇 때문이다. 아침 9시 출근 시간에 5분, 10분 늦는 사원은 10시로 출근 시간을 늦추더라도 역시 늦는다. 그것은 그가 살아가는 삶의 습관이기 때문이다. 그 습관을 고집하면 그의 인생은 달라지지 않는다. 성공하는 사람들은 성공하는 자들만의 습관이 있기 마련이다. 그 습관으로 필자가 가장 최우선으로 강조하고 싶은 것은 약속한 것에 대해 책임을 지라는 것이다.

언행에 책임을 지기 위해서는 반드시 메모를 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상사의 업무요청이나 본인 스스로 약속한 업무내역에 대해서는 별도로 표기를 하도록 한다. 기록해두지 않으면 잊기 마련이다. 이렇게 기록해둔 내역은 매일 아침 출근한 후 그리고 점심 식사 후에 확인을 하는 습관을 들이도록 하자. 처리가 완료된 업무는 완료로 표시하고 진행 중인 사항은 진행 상황에 대해서 표기함으로써 현재 처리해야 하는 업무들에 대해서 수시로 확인해야 한다.

제때 업무를 처리하지 못하는 것은 역량 부족이나 절대적으로 시간이 적기 때문이기도 하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에는 업무 자체에 대해서 깜빡 잊기 때문이다. 금새 빠르게 처리할 수 있는 업무임에도 불구하고 진행 중인 다양한 업무로 인해서 미루고 미루면서 뇌리에서 지워지게 되는 것이다. 실패하는 사람의 이러한 습관을 이제 떨쳐버릴 때이다. 내가 해야 할 업무는 사소한 것일지라도 절대 잊지 않고 제때 처리해내는 책임감은 직장인에게 가장 중요한 자질인 것이다.

이제 자신이 한 말에 대해서는 책임지는 자세와 습관을 지니도록 하자.

Posted by oojoo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