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Line Revolution2019.03.04 08:00
연초 CES, MWC에 가면 수 많은 기술 키워드들이 미래를 삼켜 먹을 기세로 눈 앞에 훅 다가온다.
그때마다 이 모든 기술들이 어떤 연관관계를 가지고 우리에게 다가올지 내심 궁금하다. 모든 기술이 같은 level로 우리 삶에 녹아들지는 않을텐데..

그래서, 한 번 상상을 펼쳐본다.

우리가 위치한 공간을 X축으로 두고 한쪽 끝을 집으로 두고 반대편을 도시로 두어 본다. 그 공간에서 자주 접하게 되고 사용하게 되는 서비스 즉 킬러앱을 꼽자면, 가정에서는 집안의 각종 기기들을 제어하고 상태를 볼 수 있는 컨트롤러로 정의할 수 있다. 또한. 도시 공간에서의 킬러앱은 목적지까지 이동하고 이동 중 사용할 수 있는 교통 전반의 서비스인 모빌리티가 되지 않을까.


또한, 인터넷으로 연결되어 서비스를 사용할 때 필요로 하는 하드웨어를 Y축 위에 나열하면 집안에 위치한 가전기기와 바깥에서 움직이며 사용하는 자동차로 구분할 수 있다. 디바이스 내에 가장 널리 사용되는 서비스가 주력 채널이 되어 우리의 눈과 귀 그리고 손가락을 지배하겠지. 

이같은 하드웨어를 나열하자면, 가전기기는 냉장고, 세탁기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하지만 여전히 가정 내 거실의 중심은 TV이며 방에서는 PC가 있다. 또한 자동차와 함께 이동하며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로봇, 드론 등이 있고 개인이 휴대할 수 있는 스마트폰으로 분류할 수 있다. 이중 사물 인터넷 시대를 맞이해 최근들어 가정 내에서 주목받는 새로운 기기로서 Voice AI를 탑재한 인터넷 스피커를 들 수 있으며, 자동차 역시 인터넷에 연결되면서 차세대 인터넷 디바이스라고 말할 수 있다.


또다른 Z축으로서 이들 기기를 조작하기 위해 사용되는 유저 인터페이스로서 전통적인 리모콘, 키보드, 마우스가 있으며 스마트폰과 태블릿으로 주목받은 손가락 그리고 차세대 인터페이스로 확산 중인 음성이 있다.

이렇게 3가지의 축으로 공간 - 디바이스 - UI를 구분해보면, 이중 앞으로 새로운 시장으로 주목받으며 성장되어가는 것이 눈에 보인다. 바로 가정 내에서 스피커라는 새로운 기기를 기반으로 음성을 이용해 스마트홈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AI 플랫폼이다.

3가지 축 위의 모든 것을 연결하는 것이 AI이다.

AI를 더욱 똑똑하게 해주는데 필요한 데이터가 수 많은 센서를 통해서 수집되어 5G 등의 네트워크를 통해서 클라우드에 쌓여갈 것이다. 

이때 이 전쟁의 가장 중요한 핵심은 고객과 만나는 AI 채널이다. 이 채널을 지배하기 위한 경쟁이 CES, MWC에서 펼쳐지고 있는 듯 하다. 아마존, 구글, 네이버, 카카오 그리고 통신사와 제조사들의 본격적인 경쟁이 시작되고 있다.


Posted by ooj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