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이야기2006. 10. 12. 22:02

블로그에 글을 쓸때마다 항상 고민한다. 과연 어느 정도 수준까지 써야 하는 것일까?

내가 올리는 글의 약 90% 이상은 원고 청탁이 들어온 것을 블로그에 맞게 편집해서 게재하는 것이다. 그렇다보니 그 글은 청탁자의 요청에 부합하는 주제와 수준의 내용일 수 밖에 없다. 대부분의 청탁자들은 대중적이고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수준의 내용을 요구한다. 난, 그들의 입맛에 맞는 원고를 써주고 그런 원고의 일부가 블로그에 게재되는 것이다. 그러니, 내 블로그를 찾는 분들이나 내가 읽어줬으면 하고 바라는 분들의 가려운 것을 긁어주는 그런 내용일 수 없다.

그렇다보니... 현상에 대한 분석이나 사실을 직시한 내용으로 평이한 설명문같은 내용이 되는 경우가 많다. 때로는 날카로운 비수와 같은 비판과 대안을 제시하는 통찰력있는 글을 원하는 분들도 있을 것이다. 나 역시도 그런 글을 쓰고 싶지만, 또다른 이유 때문에 그런 글을 쓰는데 한계를 가진다.

내가 자신있게 떠들어댈 수 있는 글은 Device와 플랫폼 그리고 IT에 대한 내용이다. 그런데, IT 업계에 종사하다보니 업계의 이야기를 깊게 언급할 수 없다. 트렌드의 변화와 현상에 대해서 말하는데 조심스러울 수 밖에 없고, 비판하는데 인색할 수 밖에 없다. 내가 아는 정보의 공개 범위에 대해서도 내 스스로 제한적인 사고를 하다보니 촌철살인의 글을 쓰는데 인색해질 수 밖에 없는 것이다.

게다가, 오랜 기간 기획자로 살아오다보니 기획자의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면서 비판의 날카로움은 무뎌지는 것 또한 사실이다. 항상 한정된 자원과 환경젝 제약을 염두에 두고 실행안을 검토하기 때문에 상상력의 제한을 두지 않고 무작위로 비수를 날리는 비판을 하는데 제한이 있다. 그럴 수 밖에 없는 상황을 이해하고 부분 공감하기 때문에 함부로 떠들어대는 것이 두렵고 측은한 것이다.

이같은 3가지의 이유가 각(edge)을 세워서 날카로운 글을 만들어내지 못하도록 한다. 한마디로 말해서 직장인으로서 업무와 연관된 블로그질을 하는데 여러모로 제약이 있다는 점이다. 그 제약은 회사의 눈치보다는 스스로가 만든 제약때문이다.

Posted by ooj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같은 고민하고 있습니다.

    oojoo 님보다는 내공한 부족한 필자이긴 하지만, 저도 96년부터 컴퓨터 잡지에 글을 쓰고 있는데 개인적인 발전과 욕심으로 인해 점점 깊이 있고 어려운 이야기를 쓰고 싶은데, 잡지사는 갈수록 쉽고 재미 있는 글을 써 달라고 하네요. 컴퓨터 잡지 시장이 어려워지면서 잡지사 입장에서는 갈수록 대중성을 추구 되니까 어쩔 수 없는 거 같아요. ^^

    저도, 블로그에 원고 청탁을 받은 내용에 일부를 재편집하거나, 기획자로서 고민하고 있는 내용을 쓰는데 이거 어디까지 공개해야 하는지 고민 할때가 많습니다.

    또한, 말씀하신 것처럼 한국 인터넷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싶어도 저도 인터넷으로 먹고 사는데 함부로 다른 회사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것도 어렵고 해서 글을 쓰다가 지운적도 몇번 있습니다.

    2007.09.20 09: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