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6.07.24 내가 리뷰를 쓰는 관점...
  2. 2006.06.06 지메일 포 도메인 체험기

나는 95년부터 전문 테크라이터로 활동해왔다. 단지 얼리아답터로서 호기심과 개인적 관심으로 글을 쓴 것이 아니라 돈을 받고 프로 직업인으로서 글을 썼던 것이다. 다양한 글 중에서 즐겨 썼던 것은 리뷰와 벤치마크이다. 처음 리뷰를 썼던 것은 PC라인에 큰사람의 '이야기'라는 PC통신 에뮬레이터였다. 이후 분야를 가리지 않고 다방면의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리뷰를 집필했다. 당시에는 리뷰하면 소프트웨어, 하드웨어에만 국한되었는데 다소 생소했던 ISP에 대한 벤치마크도 PC라인과 진행하면서 벤치마크의 범위를 크게 넓혔다.

그때부터 리뷰, 벤치마크를 통해 수백 종의 제품들을 만나왔고 2000년에는 pcBee라는 PC 포탈 사이트에 근무하면서 비즈니스적인 가치를 지닌 콘텐츠를 생산했다. 수년간의 리뷰, 벤치마크라는 콘텐츠 기획과 집필을 하면서 사람이 창조해낸 상품에 대해 생산자와 소비자의 중간에서 평가한다는 것이 쉽지 않음을 느꼈다.

그러면서, 내가 리뷰를 집필하며 바라보는 가장 중요한 관점을 상품이 세상에 태어난 이유를 밝히는 것으로 두었다. 상품을 비판하기 시작하면 끝이 없다. 그리고, 그 비판에 있어 균형있는 소비자의 수준을 정하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아예 상품을 리뷰할 때에는 상품의 단점을 충분히 용납할만큼 장점을 적극 수용할 수 있는 타겟화된 소비자층을 위한 관점에서 집필을 하려하고 있다. (물론 그 누구에게도 타겟팅되지 못한 단점 투성이의 제품이라면 리뷰할 가치조차 없을 것이다.)

세상에 태어난 상품은 사람을 잘못 만나면 지불한 비용이 아까울만큼 형편없는 존재지만, 가치를 아는 사람을 만나면 소중한 존재가 되기 마련이다. 난 리뷰를 쓸 때에 상품의 긍정적인 가치를 충분히 소개함으로써 그 가치를 제대로 활용할 수 있는 사람에게 전달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한다.

Posted by oojoo
TAG 리뷰

댓글을 달아 주세요

From egloos/Review2006. 6. 6. 13:25
일전에 구글의 지메일 포 도메인이라는 이름의 이메일 호스팅 서비스를 베타 서비스하길래 신청했는데.. 최근 선정이 되어 서비스를 체험 중이다. 아직 MX Records를 변경하지 않아 완전히 ID@xxx.co.kr을 지메일로 연동해서 사용하고 있지는 못하지만.. 대략 서비스 컨셉과 운영 방안에 대해서 확인할 수 있었다.

그런데, 생각만큼 고급 기능이 지원되고 있지는 못해 좀 아쉬웠다. 그룹 메일 발송에 있어서 좀 더 편리한 기능들을 기대했었는데.. (예를 들어, xxx.co.kr의 모든 그룹원들에게 메일을 발송하는 기능이나, 지메일에서 상대방 아이디 혹은 이름만 기입하면 자동으로 메일 주소가 입력되는 기능이나.. ^^ 너무 많은 것을 기대했나.)

어쨋든 현재 기능은 단지 메일 호스팅 + 구글의 2GB 용량 사용 + 30명까지의 그룹 설정 + 메일링리스트 생성 정도가 전부다. 하지만, 구글토크 그리고 구글 캘린더, 구글 그룹스 등과 연계한다면 훌륭한 협업툴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게다가 구글은 최근 writely를 인수한 이후 WWW 스프레드시트 프로그램까지 준비하고 있어 소호, 소기업 및 단체, 그룹들에겐 매력적인 협업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모든 준비가 마쳐진 셈이다.

> 지메일 포 도메인의 관리자 메인 페이지

> 사용자 추가 화면
: 최대 30개까지 가능 (사용자의 사용 패턴에 따라 늘려주지 않을까 하는 추측)

> 메일링 리스트 생성 화면 (아쉽게도 자동으로 같은 호스팅 사용자에게 메일 전체 발송하는 등의 기능이 지원되지는 않는다.)

> 기본적인 관리자 환경설정 메뉴

> 지메일 포 도메인으로 로그인한 화면
(지메일과 크게 다르지 않다.)
Posted by oojo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