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이야기/책이야기2011. 1. 30. 12:05
저자 신승환님과 나는 공통점이 있다. IT 산업에 종사하면서 책을 집필하는 테크라이터라는 점이다.
또한, 신승환님의 그간 저서를 보면 '겸손한 개발자가 만든 거만한 소프트웨어', 도와주세요! 팀장이 됐어요'와 같이 자기계발과 관련된 책이라는 점이다.

이번에 새로 나온 책, "시지프스를 다시 생각하다"는 처음에 IT 개발자의 직장생활에 대한 전문적인 직무 관련 내용으로 오해했다.

하지만, 내용을 읽어보니, 모든 직장인이 고민하고 경험하는 직장생활에 대한 애환을 그린 에세이였다.

각설하고... 책 내용 중 수록된 한 문장을 인용한다.

Passage라는 게임이 있다. 이미 해본 분들도 있겠지만 모르는 분들을 위해 간단하게 설명하겠다. 이 게임은 서른 살의 게임 제작자가 이웃의 친구가 죽고 나서 "인생이란 무엇일까?"를 생각하면서 만든 것이다. 이 게임은 매우 단순하다. 5분 동안 100x16 픽셀 화면 안에서 주인공이 움직이는게 전부다.



매우 단순하게 보이는 이 게임을 두세 번 정도 하면 작은 게임 안에 인생의 의미를 잘 담아냈다는 감탄이 절로 나온다. 내가 조작하는 주인공은 게임 초반에 유년 시절이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나이를 먹고 5분 후에는 늙어서 죽는다. 그 5분 동안 무엇을 하느냐는 전적으로 내 의지에 달려 있다.

쳇바퀴 돌듯 매일, 매주, 매월, 매년 똑같은 삶을 반복하는 우리의 직장생활이 갖는 의미와 진정한 행복이 무엇일까를 고민해볼 수 있는 책이다. 저자의 서문을 읽어보자.


특히 개발자라면 더욱 저자의 경험에 공감할 것이다. 본 책은 한 개발자의 남들과 똑같은 쳇바퀴의 굴레 속에서 벗어나 IT 종사자의 고민과 직업/일의 의미를 되돌아보는 경험을 기술하고 있다. 일반 자기계발 서적에서 말하는 거창한 방향을 제시하거나 Frame을 언급하는 것은 아니다. 그저 경험을 담담히이야기하면서 스스로의 일상을 되돌아보는 기회를 제공해준다.

IT에 종사하는 직장인이라면.. 이 책을 통해 개발자 아니 직장인이 느끼는 고민과 직업관을 들여다 볼 수 있다. 그리고, 이 책을 읽으며 서재에 꽂혀졌있는 다른 책들을 다시 꺼내어 보게 되었다.

뉴욕의 프로그래머는 정말 IT 개발자를 이해하기에 적합한 책으로 좀 더 자세하게 개발자의 애환을 들여다볼 수 있다. 그리고, 개발자라면 "조엘 온 소프트웨어"를 통해 프로그래밍의 철학과 감성을 느껴볼 수 있다. 


마지막으로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는 직장 생활을 하며 다른 직무/부서의 사람들과 느끼는 갈등과 오해를 푸는데 힌트를 제공해준다. 남자와 여자의 서로 다른 특징을 이해하는 핵심은 결국 서로가 "다름"을 인정하고 "이해"하려는 노력이다. 아니 이해를 못하더라도 "인정"이라도 하면 된다. 서로 왜 다른지, 어떻게 인정해야 하는지를 "화성 남자, 금성 여자.."를 통해 이해한다면 직무의 다름으로 인해서 생기는 서로의 불신과 오해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

Posted by ooj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1.01.30 22:47 [ ADDR : EDIT/ DEL : REPLY ]
  2. 날다

    와 게임..
    캐릭터가 유년시절일땐 다음 배경이 희미했었는데
    같이 가던 캐릭터가 사라질때쯤 지나온 곳이 희미하게 표현되어 있네요.

    좋은 책 소개와 생각을 주는 포스팅 감사합니다 ^ ^

    2012.01.07 16:38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