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6.18 17:23

화성 기획자, 금성 개발자 커뮤니케이션이 어렵다면 뉴욕의 프로그래머를..

뉴욕의 프로그래머는 소설책입니다. 개발자들의 이야기를 그린 내용입니다. 누가 읽으면 좋을까요? IT에 종사하는 기획자나 사장님들께 권하고 싶습니다. 왜? 개발자들에 대해 이해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사실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여자라는 책에서 말하는 것처럼 남자와 여자간의 커뮤니케이션의 어려움은 인류가 가진 숙제이기도 하죠. 기획자와 개발자도 그렇습니다.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개발자들은 비즈니스와 서비스를 설계하는 비즈니스맨들과 근본적인 뇌구조가 다릅니다. 그러니 둘간의 커뮤니케이션이 어려운 법이죠.

개발자는 일종의 예술가입니다. CODE는 디지털로 구현되는 예술작품이나 다를 바가 없습니다. 그들과 대화를 하려면 그들의 언어로 해야 하고, 그들의 언어를 배우려면 그들을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 책은 바로 그들을 이해할 수 있도록 해줍니다. 그들이 어떻게 일을 하는지, 어떤 고민을 하는지, 다양한 성향을 알 수 있습니다. 또한 개발자간의 커뮤니케이션의 어려움 그리고 미래에 대한 고민 등 다양한 속내를 들여다 볼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 등장인물을 보면 개발자의 성향을 대략 짐작할 수 있죠? 한국과는 다소 상황이 다를 수 있는 해외 IT 기업의 한 사례이지만 프로그래머를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됩니다.
  • 마이크 : 전직 킥복싱 출신의 프로그래머, 급하고 덤벙거리는 성격이라서 버그를 많이 만들어낸다.
  • 콜린 : GUI에 매우 뛰어난 실력을 가지고 있는 자유분방한 프로그래머
  • 알렉스 : C++와 루비에 정통한 프로그래머, 말이 없어 과묵하며 비상한 집중력을 소유하고 있다.
  • 프리빈 : 30대 초반의 인도 태생 프로그래머. 리오의 마음속에 사상 최고의 프로그래머로 각인될 정도로 뛰어난 실력을 가지고 있는 전설적인 존재.
  • 리오 : 50대 후반의 러시아 출신 프로그래머. 수학 박사 출신답게 두뇌회전과 계산이 빠르고 정확하다.
  • 아하도 : 런던에서 채권거래 데스크를 이끌고 있는 브로커, 60에 가까운 나이로 전직 프로그래머이다.
  • 톰 : 20대 중반의 폴란드 태생 프로그래머. 매우 뛰어난 두뇌와 성실한 태도를 가지고 있다.
  • 로버트 : 프로그래밍보다는 음악을 더 좋아하고, 음악에 더 재능이 많은 미남자.
  • 영우 : 미국 생활이 5년차로 접어든 30대 초반의 한국인.
  • 폴 : 40대 초반의 영국 출신 프로그래머
뉴욕의 프로그래머 - 10점
임백준 지음/한빛미디어

사실 저는 이 책을 읽으면서 "한국의 방황하는 기획자"라는 제목으로 이러한 소설을 써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사실 개발자 못지 않게 기획자도 독특한 사고와 성향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프로그래머처럼 '독특함'과 '예술가'라는 키워드로 요약할 수 없는 다양성을 가지고 있다보니 사실 요약하기가 어렵죠.

그것을 풀어보고 싶네요~ ^^
신고
Trackback 0 Comment 2
  1. BlogIcon 2015.06.05 23:0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기획자의 성향은 어떤지 궁금하네요~
    전 기획에 관심있는 학생인데, 전공은 아니지만 it쪽에 관심을 갖게되어서 개발자와 무슨 차이인가 검색하다가 들어왔네요ㅎㅎ개발자는 알고 있지만 웹기획은 다른 기획과 다른가요?

    • BlogIcon 김지현:oojoo 2015.06.06 10:56 신고 address edit & del

      아래 2가지 자료들을 참고하세요.

      http://oojoo.egloos.com/v/1605121
      http://www.slideshare.net/oojoo/ss-3123865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