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5.05 스마트폰이 가져온 슬픈 자화상.. (6)
  2. 2009.03.17 모바일에서의 PUSH의 중요성! (5)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가장 큰 버릇은 시도때도없이 4인치의 화면을 들여다 본다는 것이다. 잠에서 일어나자마자 시작된 이 버릇은 집을 나서고, 버스를 기다리고, 거리를 걸으면서, 회사 엘레베이터로 이어진다. 회사에서도 예외는 아니다. 회의를 하던 중에, 커피 한잔하면서, 심지어는 바로 앞에 대화 상대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시선은 상대의 눈이 아닌 작은 스마트폰 화면을 향한다. 카페와 지하철, 버스에서 시선을 돌려보면 스마트폰 화면에서 시선을 떼지 못하는 사람을 쉽게 만나게 된다. 특히 놀이동산과 마트에서 많은 남성들은 그 작은 화면에 시선을 사로 잡혀 옆에 있는 가족들의 대화에 건성인 것을 쉽사리 볼 수 있다.
 
과연 그들은 시급을 다툴만큼 엄청나게 중요한 그 무엇을 보고 있는 것일까? 그렇게 그들의 시선(eyeball)을 빼앗은 그 무엇(attention)은 정말로 중요한 것일까? 그들의 인생에 커다란 영향을 끼칠만큼 급박하고 소중한 그 무엇을 보고 있는 것일까?
 


아마도 대다수의 그들은 그저 Killing Time하기 위해 그 무엇인가를 들여다보고 있을 것이다. 그런 그들의 행동은 버릇이 되어 정말 Killing time 아니 소중한 사람과 함께 있어도 여전히 시선은 소중하지 않은 그 작은 스크린을 향하고 있는 것이다.

그렇게 그들의 시선을 떼지 못하도록 만드는 그것은 주로 트위터, 페이스북과 같은 SNS와 모바일 메신저 그리고 시도때도없이 날 봐달라고 투정부리는 수 많은 앱들의 PUSH 메시지들이다. 내 곁에 있는 소중한 사람 그리고 내 앞에 있는 중요한 사람, 지금 내가 이곳에서 이 시간에 있어야 하는 이유를 만들어준 그 무엇에 주목해야 할 집중력을 우리는 그러한 스마트폰 서비스들 때문에 빼앗기고 있다.
 
과연 그런 서비스들이 우리 삶을 윤택하게 해주고 더 생산적으로 만들어주는 것일까? 자문해볼 필요가 있다. 근 3년을 넘게 스마트폰 서비스 전략을 담당해오면서 가끔 거울에 비친 내 모습을 보면 누구를 위한 서비스인가 자문하게 된다.

결국 선택은 각자의 몫이다. 그 작은 스크린에 온전히 정신을 빼앗긴채 그저 화면을 보는 것이 목적이 되어버린 버릇에서 벗어나 내 앞, 내 옆에 있는 사람 그리고 때로는 청명한 저 하늘을 바라보며 바람의 냄새를 맡아보는 그런 여유를 가져보자. 그 소중함과 여유로움이 지금 이 순간 우리들에게 필요한 가장 중요한 것이다. 그 4인치 화면 속에 있는 것보다...

Posted by ooj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 글 너무 좋으네요.

    2011.05.06 00: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요새 카페를 가면 연인이든, 친구들간에 서로 만나서는 상대방은 안보고 스마트폰을 보고만 있더라구요. 그걸 보면서 스마트폰 만지고 있을거면서 뭐하러 만나나 싶나 라는 생각마저 들정도입니다.

    2011.05.06 09: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알렉스최

    사실 피처폰을 쓸데도, 사람 앞에 놓고 문자만 주고 받는 사람들 보며 불같이 화를 내던 제가 생각나네요.. 요즘은 안그러는 사람이 없어서 지쳤다는. ㅠㅠ

    2011.05.06 11:14 [ ADDR : EDIT/ DEL : REPLY ]
  4. 이 글 너무 좋으네요.

    2011.05.07 00:05 [ ADDR : EDIT/ DEL : REPLY ]
  5. 심용규

    오랜만에 올리신 포스팅을 보니 반가운 마음이 앞섰지만 내용을 보니 제 모습 같아 생각하게 만듭니다. 건강 유의 하시고 진행하시는 일들 잘 되시길 바랍니다.

    2011.05.07 11:49 [ ADDR : EDIT/ DEL : REPLY ]
  6. appvirus

    제 모습이네요...ㅠ 즐거운 연말 보내세요^^

    2011.12.27 13:04 [ ADDR : EDIT/ DEL : REPLY ]

저는 스마트폰을 보면서 눈여겨 보는 것이 바로 새로 도착한 메시지입니다. 사실 이 메시지의 의미에는 못받은 통화, 새로 도착한 SMS와 메일 외에도 인터넷 시대에 맞는 다양한 미디어들이 있습니다. 안읽은 RSS 피드와 새로 도착한 기사, 트위터에 내게 도착한 @답글, 해야 할 일(TO DO) 등... 여러가지입니다. 물론 캘린더에 등록된 다음 일정도 이러한 범주에 속하겠죠.
그렇기 때문에 스마트폰에서 중요한 기술 중 하나가 바로 PUSH입니다.(그리고 중요한 것이 SYNC, 그리고 또 하나는 Cross Platform이겠죠.) 아무튼 PUSH가 중요하기에 항상 서버에 연결해서 새롭게 갱신된, 업데이트된 메시징을 확인하고 이를 알리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렇다면 과연 우리 한국 인터넷 서비스 중에 이러한 PUSH의 표준을 갖춘 곳이 있냐하면... 아쉽게도 없습니다. 게다가 아이폰의 PUSH나 윈도우 모바일의 PUSH 기술들을 보면 한국의 포탈들의 서비스와 유기적인 연동이 되지 않습니다.

그렇기에 한국의 인터넷 서비스(예> 네이버 메일, Daum 캘린더, 네이트온 등)를 스마트폰에서 PUSH로 제대로 즐기기가 쉽지 않습니다. 직접 PUSH 기반의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은 상당한 기술 투자가 들고, MS의 Active Sync 솔루션 등을 이용하는 것은 기존 서비스에 제약 사항이 발생하고...
Posted by ooj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탁..

    공감합니다. 모바일 서비스에서 가장 아쉬운 게 그 점 이거든요. 그래서 마지막 말 줄임표 이후가 궁금해지네요. PUSH 하면 RIM 만 떠올렸는데, 윈도 모바일이나 아이폰에도 있는 줄은 몰랐습니다. 어떤 점 때문에 유기적 연동이 어려운 지도 궁금하고..

    2009.03.17 12:19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이폰 3.0 SDK에 PUSH를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이 제공되었으니 이를 활용하면 됩니다. WinMo의 경우 MS의 익스체인지 서버의 Active Sync를 이용하면 되는데, 이를 이용하려면 서버를 익스체인지 서버로 교체해야 하니 기존 Legacy 시스템과 충돌 or 상당한 포팅 비용이 들기 마련이죠. (but, 요즘 MS가 Active Sync를 API로 제공하는 분위기라서 이에 대한 해결이 아이폰 3.0 SDK의 PUSH API처럼 해결될 듯 합니다. ^^)

      2009.03.20 20:13 [ ADDR : EDIT/ DEL ]
  2. 관련기술이 어떻게 구현되는지 궁금하군요.
    접해볼 수 있는 기회가 있으면 좋을텐데요 ^^

    2009.03.17 20:20 [ ADDR : EDIT/ DEL : REPLY ]
  3. 모비

    window mobile에서 구동하는 Push 기반 시스템을 개발중입니다.
    아이폰은 언제 Push를 지원할 지 궁금하네요.

    2009.03.19 14:20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이폰 3.0 SDK를 눈여겨 보시기 바랍니다. ^^ PUSH를 애플의 서버를 경유해 사용할 수 있도록 했더군요~

      2009.03.20 20:14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