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3'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7.08.14 P2P 콘텐츠 유통 플랫폼 시대의 개막 (1)
  2. 2006.10.16 온라인 음악 시장의 어제와 오늘 (1)
비즈니스이야기2007. 8. 14. 08:00

MP3 저작권 문제에 대한 공방이 커지면서 P2P 업체들의 수익모델에 대한 압박이 커져가고 있다. 그래서 P2P 업체들도 온라인 음악 서비스 업체와 마찬가지로 불법 MP3 파일 거래를 차단하고 유료 수익 모델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 P2P 업체들의 콘텐츠 유통에 대한 관심이 커져가고 있다.

 

대형 음반 업체인 EMI그룹은 베델스만(독일 미디어 그룹) GNAB라는 합법적 콘텐츠 유통 서비스에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이 시스템은 DRM이 탑재된 콘텐츠를 P2P를 통해 유통하고 이렇게 해서 판매된 콘텐츠에 대한 이윤을 배포에 참여한 P2P 유저들과 함께 나눈다는 점이 독특한 비즈니스 모델이라 할 수 있다. 이러한 모델이 외국에서만의 움직임만은 아니다.

 

유사한 서비스로 뒵(http://www.diooib.com)이라는 서비스가 있다. 또한 비록 모델은 다르지만 파일비의 P2P 저작권 관리 시스템 역시 P2P 플랫폼을 활용해 콘텐츠를 유통하고 판매하려는 수익모델의 일환으로 시작된 것이다.

 

기존의 WWW을 통해 콘텐츠를 판매하는 멜론, 주크온, 벅스뮤직 등의 서비스는 저작권을 가진 콘텐츠를 WWW을 통해 배포하는 방식으로 콘텐츠를 유통하고 있다. 반면 P2P의 콘텐츠 유통은 WWW을 기반으로 하지 않는다. 사용자들의 PC에 저장된 파일이 곧 상품이고 사용자들이 연결한 연결망 그 자체가 유통 플랫폼이다. 그렇기 때문에 WWW 사이트의 운영에 들어가는 비용이 절감될 수 있다.

 

게다가 거대한 P2P 플랫폼은 별도의 마케팅없이도 사용자수는 늘어갈 수 있으며 P2P 특성상 거대해짐에도 불구하고 비용이 크게 늘지도 않는다. 이러한 P2P의 특성을 제대로 살리면서 합법적인 콘텐츠 유통이 가능한 그런 수익모델이 적용되어 안심하고 P2P를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하지만, 이러한 P2P WWW의 온라인 음악 서비스보다 더 편리하고 다양한 콘텐츠가 제공되지 않는다면 이러한 P2P의 수익모델은 정작 사용자의 외면을 받을 수 있다.

 

 

이렇게 P2P 업체의 적극적인 콘텐츠 유통에 대한 준비로 인해서 P2P 비즈니스 모델의 가능성은 높아지고 있다. 그와 함께 덩달아 DRM 솔루션을 보유한 업체들(트러스트파일, 알엑스 등)에 대한 관심도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파일의 이름이나 형식에 의존하지 않고 P2P에서 거래되는 파일의 비교를 위해 오디오 핑커프린트와 같은 저작권 보호 시스템에 대한 관심도 커질 것이다.


결론적으로 P2P 플랫폼은 훌륭한 콘텐츠 유통 시스템으로 진화될 것으로 예상되며, 그 진화의 핵심 요인으로는 훌륭한(편리하고 거부감없는) 콘텐츠 보호, 인증 시스템이 구비되어야 할 것이다. (참고로 아프리카라는 서비스 역시 P2P를 활용한 동영상 생중계 서비스로 동영상을 Delivery, Publish하는 또 하나의 채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Posted by ooj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oojoo님의 해당 포스트가 8/14일 버즈블로그 메인 탑 헤드라인으로 링크되었습니다.

    2007.08.14 10:26 [ ADDR : EDIT/ DEL : REPLY ]

비즈니스이야기2006. 10. 16. 06:40

1990년대 말에는 포탈 사이트에서 너도나도 무료 홈페이지 계정 서비스를 제공했었다. 지난 9월경에 파산한 네띠앙도 10년전부터 이 같은 홈페이지 계정 서비스와 무료 이메일 서비스 등을 제공하던 사이트이다. 1990년대 후반, 홈페이지 개설 붐이 일면서 많은 무료 계정 서비스가 개설되었다. 수익모델에 대한 고민없이 인터넷 붐과 함께 다양한 사이트가 탄생된 것이다. 이렇게 탄생된 사이트 중에 무료로 MP3 파일을 다운로드할 수 있는 음악 사이트가 큰 인기를 끌었다. 이들 사이트는 개인이 운영하는 경우도 있었으며 가요와 팝송 등의 다양한 장르로 분류된 메뉴를 통해서 가수별로 MP3 파일이 정리되어 있어 쉽게 음악을 다운로드할 수 있도록 제공되었다.

무료 홈페이지 계정을 이용하면 3~4MB의 MP3 파일을 한 계정당 약 30여곡씩 저장할 수 있어 여러 계정을 만들어 MP3를 인터넷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들이 많았던 것이다. 하지만, 이들 무료 MP3 사이트는 서비스 구성이나 메뉴 등이 체계적이지 못하고 다양한 음악을 제공하지 못해 비즈니스 모델로 발전되지는 못했다. 하지만, 이후 2000년 2월 스트리밍 방식의 MP3 서비스를 제공하는 벅스뮤직이 오픈되었다. 벅스뮤직은 기존의 MP3 무차별 다운로드 사이트와는 달리 15만개의 음반을 ASF, OGG 등의 포맷으로 변환하여 사이트에 접속한 인터넷 사용자들에게 선택한 파일을 무료로 스트리밍 방식에 의하여 전송되는 실시간 음악 청취 서비스를 제공했다. 사용자는 언제 어디서나 내 PC에 음악 파일을 저장하지 않고도 15만개나 되는 풍성한 음악 중에서 미리 체크해둔 음악만을 골라서 들을 수 있어 큰 인기몰이를 하기 시작했다.


이어 2000년 5월에는 2000년 5월 MP3 공유 커뮤니티 서비스인 소리바다가 개시되었다. 소리바다는 P2P 파일 전송 서비스로 사용자 PC에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면 소리바다 프로그램을 실행한 사용자의 PC에 저장된 MP3 파일을 검색해서 다운로드받을 수 있도록 공유해주는 전송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해준다. 기존에도 냅스터, 프루나 등의 P2P 프로그램들이 있어 각 개인 사용자들의 PC에 저장된 파일을 쉽게 검색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해주었다. 하지만 소리바다는 MP3 음악 파일만을 대상으로 하고 한국 사용자들이 많이 사용했기에 가요를 쉽게 검색할 수 있어 많은 사용자들에게 애용을 받게 되었다.

하지만 2001년 1월 한국음반산업협회는 소리바다 운영자를 저작권법 위반 혐의로 제소하였고, 2002년 8월에는 음반업체 5개사가 벅스뮤직 사이트를 음반복제 금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하기에 이르른다. 2002년부터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인터넷에서 무분별하게 거래되던 MP3 파일에 대한 저작권 단체의 이의 제기가 발생하면서 인터넷 음악 시장에 암흑기가 오게 된 것이다. 이후 3년 넘게 법적 공방이 이어지면서 대표적인 무료 음악 서비스를 제공하던 벅스뮤직과 소리바다는 유료화를 전면 단행하지 못한채 사용자 트래픽이 오르락 내리락하며 정체 상태에 빠지게 된다. 그 사이 2003년 7월1일부터 소리바다와 벅스뮤직을 제외한 스트리밍 음악 사이트들이 유료화를 단행했다.(월 정액 3000~5000원) 하지만, 벅스뮤직은 단계적 무료화를 주장하며 전면 무료화를 반대했고 이틈에 벅스뮤직의 트래픽은 상승하게 되었다. 이를 통해 벅스뮤직은 1600만명의 회원과 일 400만명의 방문자, 동접 70만명의 사용자를 확보하며 음악 사이트의 1위 자리를 고수할 수 있었다.

하지만, 저작권자들과의 지리한 공방은 계속되었으며 마침내 2004년 8월 한국음운제작자협회와 합의를 마치고 2001년부터 2004년 4월까지의 음원 사용료 22억2천만원을 보상금으로 지불하고 벅스가 스트리밍 서비스를 유료화할 때까지 음제협이 신탁받은 모든 음원 5만8천곡을 2004년 8월31일부터 서비스할 수 있게 되었다. 물론, SM엔터에인먼트, YBM 서울음반, 예당엔터테인먼트 등의 국내 음반유통사와 외국직배사 합의는 되지 않았지만 실마리를 풀게 된 계기가 되었다. 또한, 소리바다는 2004년 12월 유료화를 단행하고, 음제협에 불법음원사용에 대한 보상금으로 총 85억원 지급하며 합의를 이끌어냈다. 그리고, 2006년 4월 소리바다5를 개시하며 P2P 서비스에도 유료화를 도입하며 유료화를 단행했다.

이처럼 1990년대 후반에 시작된 무료 MP3 사이트는 저작권이라는 장벽에 정리되고, 스트리밍 방식의 음악 제공과 P2P 서비스를 통해서 버티던 일부 사이트가 그간 확보한 인지도를 기반으로 유료 온라인 음악 서비스를 운영하게 되었다. 2002년 100억원의 매출에 10억원의 순익을 내고 2003년부터 저작권법 위반 혐의로 소송에 휘말리면서 125억원의 매출에 그치며 경영위기를 겪었던 벅스뮤직은 2006년부터 경영 안정화를 통해 유료화에 성공적인 정점을 찍을 수 있으리라 기대된다. 또한, P2P를 통해 쌓은 인지도를 기반으로 한 소리바다와 휴대폰을 기반으로 한 모바일 음악 서비스를 제공하는 메론 등이 유료 온라인 음악 시장의 파이를 크게 키워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Posted by ooj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vf2416

    http://kr.fun.yahoo.com/NBBS/nbbs_view.html?bi=1406&mi=572696&page=1&bt= 정경유착(sk-노태우)이나 마세요

    2007.06.11 15:41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