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 넘게 IBM 호환 PC에 익숙하다가 6개월 전부터 사용한 맥북아이맥에 점차 익숙해져가는 제 자신을 발견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다음에 집에 있는 컴퓨터를 업그레이드할 때에는 아이맥을 구입할 것 같단 생각이 많이 듭니다.

처음 맥을 사용하며 불편한 점이 무척 많았습니다. 마우스 버튼이 한 개인 것도 불편하고, PC에서 자주 사용하던 프로그램들을 사용할 수 없다는 점도 불편하고.. PC에 익숙해져 버린 것들이 습관화되어 맥에서는 더 간소하고 편리해졌음에도 오히려 불편함을 느끼곤 했습니다.

그런데, 맥에 손이 익숙해지니 훨씬 PC보다 작업 속도가 빨라지더군요. 게다가 자주 사용하는 컴퓨팅 작업들이 어플 중심에서 WWW 중심으로 이동하다보니(웹메일 사용, 메신저보다는 SNS 사용, RSS 구독기와 인터넷 북마크 사용 등..) 더더욱 PC에서 사용하던 SW들의 필요성이 줄어드는 것입니다.

심지어는 맥에서 제공하는 무료 어플들에 익숙하다보니 PC에서 사용하던 어플이 얼마나 불편하고 번거로운 사용성을 가졌던 것인지를 알게 되더군요. -.-

물론 파워포인트와 키노트의 비교에서 알 수 있듯이... 실제 제 소프트웨어 사용 스타일이 맥스럽게 바뀐 것도 한 몫을 합니다. 복잡한 것보다는 단순화하는 스타일로 PT 습관과 커뮤니케이션 스킬 등이 바뀌다보니 오히려 맥 사용이 더 편해지더군요.

특히 글쓰기에 맥은 최적입니다. (특히 Pages '09의 전체화면 보기 기능을 보니 더더욱..) ^^ 그래서, MS MVP인 저이지만, 점차 맥 사용률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렇게 맥 사용률이 많아짐에도 불구하고 PC를 버리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는 아웃룩 때문입니다. 맥에서 아웃룩을 대처할 수 있는 SW 혹은 WWW 서비스가 등장한다면 PC를 완전히 떠나겠죠. 하지만, 아웃룩(그리고 ActiveX를 필요로 하는 인터넷 서비스들) 덕분에 아직 PC를 버리지 못하고 있답니다. ^^

하지만, 이제 아웃룩마저 대처해줄 수 있는 구글 캘린더, 지메일과 연계한 Sync 프로그램과 파이어폭스 확장 기능 등이 제공되고 있고, 아이폰을 이용해 구글 캘린더를 Sync할 수 있으니(심지어는 여러 대의 PC/Mac에서의 File Sync마저) 점차 PC에서의 종속성이 멀어지려 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oojoo
TAG ,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스위칭한지 이제 2년째가 되어갑니다.
    너무나 만족하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저와 비슷한 경험과 비슷한 고민을 하신 것 같아 무척 반갑네요. 앞으로도 즐거운 맥라이프 이어가시길.. ^^

    2009.01.29 13:24 [ ADDR : EDIT/ DEL : REPLY ]
    • ^^ 네. 정말 다음 컴퓨터 구매 시에는 아이맥 구입할 확률이 정말 큰 듯~

      2009.01.31 19:13 [ ADDR : EDIT/ DEL ]
  2. 전 최근에 아웃룩을 끊었습니다. me.com을 사용하니 가능하더군요. 아웃룩에서 벗어나지 못하던 가장 큰 이유가 메일과 일정이었는데, 맥의 Mail, iCal 등의 프로그램과 me.com의 동기화 기능을 사용하니 훨씬 편리해졌습니다. 그리고 iPod Touch도 한 몫하고 있는 듯 합니다.

    2009.01.29 13:27 [ ADDR : EDIT/ DEL : REPLY ]
    • 전 아웃룩의 일정 내에 파일이나 세부적인 사항과 메일 메시지 등을 삽입하다보니 아직 맥이나 WWW용 캘린더를 사용할 수 없더군요~

      2009.01.31 19:14 [ ADDR : EDIT/ DEL ]
  3. 책을 많이 쓰신다면 scrivener를 추천합니다.
    http://literatureandlatte.com/scrivener.html
    40달러짜리 유료 어플인데 (개인적으로) 돈 값은 충분히 한다고 생각됩니다. 각종 자료를 스크랩하는 기능, 스팟라잇 검색 기능, 스냅샷 기능, 그리고 집중이 가능한 풀스크린 에디터 등등을 제공합니다. 시험 사용도 가능하니 한 번 사용해 보시기 바랍니다 ^^

    2009.01.29 14:13 [ ADDR : EDIT/ DEL : REPLY ]
    • 유용한 SW네요. 한글 사용이 어떨지 모르겠는데.. 감사합니다.

      2009.01.31 19:14 [ ADDR : EDIT/ DEL ]
  4. 저는 아직 맥을 전혀 모르는 사람 중 한 명입니다^^ 몇 번 써본 봐로는 전혀 좋은지 모르겠더라구요~ 제가 모르는 뭔가가 있겠지요..

    2009.01.29 19:15 [ ADDR : EDIT/ DEL : REPLY ]
    • 한 번 시작하고 약 1개월 가량 꾸준히 사용해보면 나와 맞는지 판단하기 쉬우실 듯~

      2009.01.31 19:14 [ ADDR : EDIT/ DEL ]
  5. 알 수 없는 사용자

    컴치라 컴에 대해선 잘 모르겠고, 모니터가 마치 깨진것처럼 보이는군요.

    2009.01.30 00:35 [ ADDR : EDIT/ DEL : REPLY ]
    • ^^ 아이튠즈의 영상효과입니다. 음악을 들을 때에 아이튠즈 영상효과를 이용화면 정말 환상 그 자체죠 ^^

      2009.01.31 19:13 [ ADDR : EDIT/ DEL ]
  6. gon.

    맥 그리고 애플은 쓰면 쓸수록, 알면 알수록 매력이 넘쳐나는 놈들이죠.. 물론 좀더 시간이 지나면 애증의 관계로 변하기도 하지만 ^^
    그렇지만 대부분 스위치 초기 단계나 호기심 가지는 단계에서 맥을 배우기 귀찮아하거나 배우는 필요성 조차 못 느끼시는 분들은 꼭 중도 하차 하시더군요.. 윈도도 처음엔 어떻게 쓰는지 처음부터 배웠을텐데 말이죠 - 그게 쓰면서 스스로 터득했건 누구한테 배웠던, 배우긴 배운거죠 ^^;

    2009.01.30 01:04 [ ADDR : EDIT/ DEL : REPLY ]
    • ^^ 뭐든 깊어지면 애증의 관계가 되기 마련이죠.

      2009.01.31 19:15 [ ADDR : EDIT/ DEL ]
  7. 맥용 MS 오피스에 아웃룩이 있긴 하지만.. 정 급하면 이거라도 써보심이^^

    2009.02.02 10: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indy

    저 역시 똑같이 맥을 접했고, 현재 그렇게 쓰고있습니다.

    아직은 업무가 아닌 가정용으로만 쓰고 있는데...

    다음 컴퓨터 역시 맥으로 살 거 같습니다.

    주변 동료와 같이 일을 하다보니, 맥으로의 완전 전환은 좀 어렵긴 하더군요. ㅎㅎ

    2009.02.09 16:4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