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6.23 08:30

책을 읽을 때 습관적으로 보게 되는 것..

제가 책을 읽을 때 가장 먼저 보는 것은 초판 판쇄입니다. 책을 집필한 경험이 있다보니 자연스럽게 몇 쇄나 발행 되었는지 눈이 가기 마련이죠. 발행 1개월도 안되어서 2쇄, 3쇄를 발행한 것을 보면 어찌나 부러운지 모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각해보세요. 필자가 받는 인세는 결국 발행 부수에 비례하는데.. 대체로 1쇄 발행 때마다 적게는 2000부, 많게는 3000부 정도 인쇄하니까 판쇄를 한 번 할때마다 저자에게 돌아가는 원고료 수익은 늘어나기 마련이겠죠.

만일 1만3천원짜리 책에 대한 인세를 약 10% 받는다고 했을 때(10%는 많은 편에 속합니다.), 13000 X 10% X 발행부수(약 2000부) = 260만원 정도입니다. 책 가격과 인세 %, 발행부수에 따라 다르겠지만 대략 1쇄 발행 시마다 300만원씩 받는다고 하면 대략 책 표지나 맨 뒤에 표기된 'x쇄'를 통해 책의 판매 수량을 대략 추정해볼 수 있는 셈이죠.

다음으로 제가 보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소개와 목차 그리고 머리말입니다. 사실 많은 독자들이 책을 사보고서도 정작 책의 저자 이름조차 모르고, 저자의 약력에 무지합니다. 또한, 책을 읽을 때 머리말과 목차를 꼼꼼하게 읽어보는 경우도 드물구요. 저자에 대한 소개와 머리말에 요약된 저자가 생각하는 이 책의 핵심 내역 그리고 목차를 통해 전체 줄거리를 파악해두면 책 내용이 쏙쏙 들어옵니다.

이제부터는 바꿔 보자구요. 저자 약력 그리고 머리말과 목차(여유가 있다면 발행 판쇄까지)를 챙겨서 보자구요~
신고
Trackback 1 Comment 4
  1. BlogIcon MDirector 2008.06.23 13:4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약력과 머리말 정말 중요합니다.
    저자 소개와, 목차를 통해 줄거리 파악해두는 것에는 적극 동감합니다.
    다만 약력을 매우 중요시 여기는 사람들의 사회적 기조 때문에, 정말 능력있는 글쟁이들이 문계에 진출하기 어려운 실정에 직면 하는 경우도 종종 있답니다. 학력과 약력이 없으면, 정말 좋은 책도 자신의 이름으로 출판하지 못한다. 이런 사회라면 정말 싫답니다. ,ㅡㅜ

    • BlogIcon oojoo 2008.06.23 14:35 신고 address edit & del

      맞는 말씀입니다. 마침 위에 캡쳐한 책의 제목이 승자독식사회인데 말씀하신 것처럼 유명세를 떨친 일부 소수의 사람들만이 주목받으면서 능력있는 무명인들의 기회가 박탈되는 것에 대한 문제를 적나라하게 말해주고 있습니다.

  2. BlogIcon 두리뭉 2008.06.23 19:4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원래 머릿말은 보통 읽고 넘어가는 부분 아닌가요;
    약력은 책을 펼치면 바로 눈에 들어오는 부분이라 읽지 않기가 더 어려울 것 같고요;;
    몇 판 몇쇄 하는 부분은 몇 쇄인지보단 판을 봐요. 초판인 것은 대게 번역이나 오탈자가 엉망이지만 제가 사는 책은 초판이상 찍어내는 게 거의 없어 안타깝더군요.

    • BlogIcon oojoo 2008.06.25 19:07 신고 address edit & del

      제 주변에 동료들이나 친구, 지인 중 상당수가 저자 약력 등은 둘째치고 머리말조차 읽지 않더라구요. 책을 제대로 읽는 분들이라면(아마 그런 분들이라면 대체로 포탈에서 제공하는 뉴스를 일방적으로 수용하지 않고 정보를 찾아다니시는 분들일테니 제 블로그를 방문하는 분들은 위의 내용에 해당 사항이 없을 듯 ^^) 아마도 이미 실천하고 있는 것이겠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