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2.21 03:25

디지털로 진화하는 Store

지난 20년간 온라인 카머스는 지속적으로 성장해왔다. 아마존, 이베이 그리고 지마켓, 11번가, 옥션 더 나아가 그루폰과 티켓몬스터 등 전자상거래는 꾸준한 진화가 있어왔다. 그 진화로 인해 상거래 시장에서 온라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커져갔다. 물론 반대로 월마트, 베스트바이, 이마트 그리고 작은 중소 오프라인 유통업체들(한마디로 지역 소상공인들의 가게)은 온라인 카머스의 성장에 절치부심 대책 마련에 쫒겼던 것이 사실이다.

사실 온라인 쇼핑은 편리하다. 다리품 팔지 않고도 손가락만 한 번 까딱하면 생필품 코너에서 과일코너, 생선코너를 왔다갔다 할 수 있다. 게다가 자주 구매하는 상품을 쉽게 찜하고 장바구니에 넣을 수 있고, 새로 나온 신상품의 확인이나 쿠폰과 할인 정보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물론 자주, 많이 사용하면 단골로 관리되어 여러가지 혜택이 제공되기도 한다.

반면 오프라인 쇼핑은 온라인 쇼핑과 같은 편리함이 없다. 가게 주인이 내 얼굴을 기억해줄리 만무하고, 쿠폰 등의 경제적 혜택 또한 매번 찾아 나서야 얻을 수 있지 알아서 주지 않는다. 디지털이 주는 편리함으로 원자 기반의 가게가 가지는 경쟁력은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 그저 주인의 푸근한 인상과 보고, 만지고 살 수 있다는 장점이 오프라인 쇼핑이 주는 강점일 뿐이다.

그런데, 그런 오프라인 가게가 변신하고 있다. 가게를 똑똑하고 디지털스럽게 만들어주는 기술들이 등장하면서 오프라인 쇼핑이 온라인 쇼핑 못지 않은 편리성을 제공해줄 수 있게 되었기 때문이다. Paypal이 발표한 블루투스(BLE) 기반의 beacon이나 estimote가 발표한 비콘을 가게에 설치하면 이 비콘이 매장에 방문한 소비자의 스마트폰을 깨워 다양한 혜택 정보를 제공해줄 수 있다. 가게 주인의 POS에는 매장에 방문한 고객에 대한 정보(단골인지, 최근 방문 내역과 상품 선호도 등의 구매 이력 등)가 뜨고, 가게 주인이 미리 설정한 프로모션 구성에 따라 적절한 혜택(일종의 미끼)이 고객 스마트폰에 보여진다. 특정한 장소에 진입하면 그 공간에서 보여지기 적합한 매장 내 상품 정보와 혜택들이 보여지게 된다.


매장을 이렇게 변신시켜주는데 있어 고객의 주머니 속 스마트폰과 가게에 설치한 특정한 디바이스의 상호 연결이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 이때 사용되는 기술로 애플이 주도하고 있는 아이비콘(BLE 기반)과 안드로이드 진영이 제시한 NFC 그리고 Li-Fi(빛을 이용한 연결), 소리를 이용한 방식 등이 있다. 그간 이미 여러차례 가게를 똑똑하게 만들어 오프라인 유통업자와 소비자간에 커뮤니케이션을 스마트하게 만들어 줄 수 있는 시도가 있어왔다. 소리를 이용한 샵킥(http://shopkick.com), 빛을 이용한 이마트의 프로토타이핑(http://goo.gl/xJGei) 등이 있었다.

또한, 국내 대표적인 오프라인 유통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OK캐시백은 NFC를 이용해 포인트 적립과 다양한 매장, 상권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기도 하다.


또한, 에코스라는 국내의 디지털 스탬프 솔루션 업체에서는 스마트폰에 디지털 도장을 찍으면 인터넷을 이용해 스탬프를 찍은 단골 고객에 대한 관리와 혜택 제공 등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기도 하다.


오프라인 가게들이 모바일 시대를 맞이해 디지털을 적극 수용하며 스마트한 쇼핑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혁신을 할 수 있는 만반의 준비 태세가 갖춰졌다. 2015년 오프라인 유통업체와 온라인 카머스 업체들의 한 판 대결이 기대된다.

저작자 표시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