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egloos/Review2006.05.29 00:33
2006년
7월이면 인텔의 차세대 CPU인 콘로가 시판된다. 콘로는 인텔이 2006년 하반기에 주력으로 판매할 프로세서로 전체 프로세서 생산량의 70% 이상을 달성하겠다고 인텔은 발표하고 있다. 콘로 프로세서는 듀얼 코어 방식으로 1066MHz의 FSB와 2~4MB의 L2 캐시를 내장하고 있다. 그런데, 왜 갑자기 이미 대중의 관심사에서 멀어져버린 CPU에 대해 언급하느냐 하면, 콘로 프로세서는 기존 프로세서와 크게 다르기 때문이다. 콘로 프로세서는 65nm 공정에 기존의 싱글 코어 방식이 아닌 듀얼 코어, 32비트가 아닌 64비트, 1MB가 아닌 2~4MB의 L2 캐시를 내장하여 성능이 비약적으로 향상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격은 가장 낮은 사양은 1.86GHz의 E6300이 183 달러에 불과하다. 이처럼 인텔의 고성능 프로세서에 대한 저가 정책은 AMD에 커다란 위협이 되고 있으며 주요 PC 벤치마킹 사이트에서 콘로의 우수한 성능에 대한 평가가 이루어지면서 PC 시장에 대한 지각 변동을 예고하고 있다.

최근 해외의 컴퓨터 벤치마킹 사이트와 잡지, 블로그 등에서 AM2 기반의 FX-60(2.6GHz)과 콘로 2.66GHz(E6700), 2.13GHz(E6400)를 비교한 데이터가 올라오면서 컴퓨터 매니아들을 경악하게 하고 있다. 인텔의 콘로 프로세서가 FX-60에 비해 월등히 성능이 뛰어났기 때문만은 아니다. 바로 가격 때문이다. 인텔의 콘로 E6400은 224달러로 FX-60의 939달러에 비해 무려 1/4에 불과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능은 10% 이상을 앞서고 있다.

한마디로, 엄청 저렴한 가격에 엄청 빨라진 CPU를 구입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마침 내년이면 윈도우 비스타도 나오는 마당에 컴퓨터를 업그레이드 or 구입하려는 사용자라면 상당한 유혹이 아닐 수 없다. 당장 나만해도 올 하반기에는 꼭 PC를 업그레이드할 생각이고 현재로서는 콘로 프로세서를 이용한 시스템을 구축할까 생각 중이다.

이렇게 두 CPU에 대한 벤치마킹을 정리한 사이트는 아래와 같다.

> 중국의 PConline / > AnandTech / > HEXUS
다양한 벤치마킹 결과 (출처 : HEXUS)
Posted by oojoo
From egloos/HR2006.05.28 22:13

우리네 속담에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라는 말이 있다. 될성 싶은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라는 말도 이와 같은 의미로 해석할 수 있을 것이다. 한마디로 말해 인재나 골칫거리는 척 보면 알 수 있다라는 뜻이다. 그렇다면 무엇을 척 보면 알 수 있을까? 대체로 그가 표현하는 말이나 글을 보면 알 수 있다. 특히 그가 약속한 것에 대해 책임을 지느냐를 보면 그 사람의 됨됨이를 알 수 있다.

회사생활을 하면서 우리는 수 많은 약속을 한다. 아침 9시에 출근해서 6시에 퇴근하는 것도 회사와의 근로 계약을 통해 정한 약속이다. 매주 업무보고서를 작성하는 것도 상사와의 약속이다. 은연 중에 내뱉은 ‘내일까지 할께요.’, ‘오늘 오후에 정리하겠습니다.’라는 말도 일종의 약속이다. 이러한 약속을 제때 지키느냐 아니면 저 깊은 망각 속에 묻어버리느냐에 따라 그 사람은 인재가 되기도 하고 문제사원이 되기도 한다.

일을 하다보면 기억조차 할 수 없을만큼 많은 일들이 하루에도 수 없이 내게 달려들기 마련이다. 한 프로젝트에 투입되어 최대한의 업무 리소스를 투입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어김없이 다음날 아침에 상사 혹은 타부서에서는 또다른 소소하거나 큰 규모의 일을 요청하곤 한다. 그때 우리는 무엇이라 답하는가. 아마도 ‘제가 지금 중요한 다른 일이 있어 이것을 동시에 진행하기를 어렵겠습니다.’라고 말하는 직장인은 거의 없을 것이다. 해야만 하는 일이기에 기계적으로 수용하고 쌓아두게 된다. 그렇게 쌓아두다보면 처리해야 할 일들은 산더미처럼 쌓여져 간다.

동시에 큰 프로젝트 2개와 작은 프로젝트 3개 그리고 소소한 일거리 5개가 있을 때 우리는 이 10여개의 일거리들을 모두 기억하고 제때 그 일들을 처리할 수 있을까? 대부분의 직장인은 그렇지 못하다. 인지심리학에 따르면 사람이 즉시 기억할 수 있는 철자/숫자의 개수를 약 5개~9개로 라고 한다. 이것을 가리켜 작업기억용량이라고 한다. 이렇다보니 우리 기억으로는 7~8자리의 전화번호를 기억하는 것이 최대 한계인 것이다. 숫자도 이럴지언데 동시에 수행해야 하는 업무 내역이 5가지를 넘어가면 우리는 쉽게 기억할 수 없게 되는 것이다.

사실 많은 직장인들과 만나서 얘기를 나누다보면 우습게도 정작 업무를 요청한 요청자도 본인이 요청한 업무를 깜빡 잊고 수용자 역시도 잊어 한참이나 지난 후에야 서로 업무 요청 사실과 업무 진행 내역을 잊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는 것을 알게 된다. 이 얼마나 우스운 일인가. 시킨 사람도 그것을 잊고 해야 하는 사람도 그 일을 잊는다면 요청자와 실행자 모두가 서로를 신뢰할 수 있겠는가.

자신이 한 말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질 줄 아는 직장인이 되어야 한다. 스스로의 말에 책임을 지려다보면 자연스럽게 업무에 대한 책임감도 높아질 뿐 아니라 뱉은 말을 책임을 가지고 수행하기 위해 더 노력하기 때문에 업무 성과도 개선될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이 간단한 약속을 우리는 너무 쉽게 간과한다.

오전에 상사가 요청한 업무는 바쁜 하루 일과 중에 허공으로 잊혀져간다. 심지어 본인 스스로 완료 시간까지 정하고서 처리한다고 공언한 업무마저도 제때 처리하지 못한다. 이것은 시간이 없어서라기 보다는 습관과 버릇 때문이다. 아침 9시 출근 시간에 5분, 10분 늦는 사원은 10시로 출근 시간을 늦추더라도 역시 늦는다. 그것은 그가 살아가는 삶의 습관이기 때문이다. 그 습관을 고집하면 그의 인생은 달라지지 않는다. 성공하는 사람들은 성공하는 자들만의 습관이 있기 마련이다. 그 습관으로 필자가 가장 최우선으로 강조하고 싶은 것은 약속한 것에 대해 책임을 지라는 것이다.

언행에 책임을 지기 위해서는 반드시 메모를 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상사의 업무요청이나 본인 스스로 약속한 업무내역에 대해서는 별도로 표기를 하도록 한다. 기록해두지 않으면 잊기 마련이다. 이렇게 기록해둔 내역은 매일 아침 출근한 후 그리고 점심 식사 후에 확인을 하는 습관을 들이도록 하자. 처리가 완료된 업무는 완료로 표시하고 진행 중인 사항은 진행 상황에 대해서 표기함으로써 현재 처리해야 하는 업무들에 대해서 수시로 확인해야 한다.

제때 업무를 처리하지 못하는 것은 역량 부족이나 절대적으로 시간이 적기 때문이기도 하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에는 업무 자체에 대해서 깜빡 잊기 때문이다. 금새 빠르게 처리할 수 있는 업무임에도 불구하고 진행 중인 다양한 업무로 인해서 미루고 미루면서 뇌리에서 지워지게 되는 것이다. 실패하는 사람의 이러한 습관을 이제 떨쳐버릴 때이다. 내가 해야 할 업무는 사소한 것일지라도 절대 잊지 않고 제때 처리해내는 책임감은 직장인에게 가장 중요한 자질인 것이다.

이제 자신이 한 말에 대해서는 책임지는 자세와 습관을 지니도록 하자.

Posted by oojoo
TAG HR
From egloos/oojoo's Say2006.05.28 19:04
여러분은 영화 뭘로 보는 것이 편하세요? 뭐니뭐니 해도 영화 하면 아무래도 대형 스크린으로 보는 영화관이 제맛이죠. 하지만, 매일 영화권 가는 것이 그리 만만한 것도 아니고 원하는 영화만을 볼 수 있는 것도 아니니 아무래도 TV처럼 커다란 화면이 꿩보다는 닭이겠죠. 그래서, 수년 전에 고화질의 HDTV를 구입했고, 구색을 맞추기 위해 DivX 플레이어와 앰프까지도 연결했습니다. 그런데, 정작 이 TV를 켠지는 수년 동안 한 100번? 거의 1주일에 한 두 번 정도 밖에 켜질 않고 있네요.

컴퓨터 앞에 앉아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니 아무래도 TV를 켜는 경우가 적어진 것입니다. 게다가 영화의 소스도 테이프나 DVD가 아닌 DivX가 대부분이기에 컴퓨터로 보는 것이 더 편하네요. 영화를 보려면 화면도 크고 소리도 웅장해야 하는데, 쉬운 접근성과 DivX의 손쉬운 제어가 작은 PC 모니터 화면과 스테레오 스피커로도 만족을 주는 것이죠.

게다가 최근에는 들고 다니며 어디서나 볼 수 있다는 점에서 PMP의 영화 점유율이 조금 높아지고 있습니다. 접근의 편의성과 이동의 편리함이 그간 영화 관람의 기본 요건이던 커다란 화면, 웅장한 소리를 무색하게 하고 있네요. ^^
Posted by oojoo
TAG PMP, TV, 영화

티스토리 툴바